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서울의료원 3000가구 공급 백지화?…국토부 "공급수준 유지"

기사등록 :2022-01-21 15:55

서울시 반대입장 공식화…국토부 "협의할 것"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서울 강남구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갈등을 빚고 있다. 국토부가 부지를 활용해 3000가구 공급 계획을 밝혔지만 서울시가 난색을 표하면서다. 이에 국토부는 서울시와 협의해 당초 계획대로 주택을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21일 국토교통부는 설명자료를 내고 "서울의료원 부지 내 공급 축소 관련 의견은 현재까지 결정된 사항이 아니다"라며 이 같이 밝혔다.

서울의료원 부지는 코엑스~잠실종합운동장 일대를 '국제교류복합지구'로 개발이 추진되고 있다. 앞서 서울시는 2018년 12월 해당 부지에 주택 800가구를 공급하는 계획을 내놨고, 이후 국토부는 2020년 8월 발표한 8·4공급 대책에서 공급 규모를 3000가구로 대폭 늘렸다.

하지만 서울시는 "해당 부지에 3000가구를 공급하는 것은 도시개발 관점에서 불합리하다"며 반대 입장을 공식화했다. 강남구의 경우 서울의료원 부지를 주택용지로 활용하는 방안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

반면 국토부는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해 당초 발표한 3000가구 수준의 공급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정부와 서울시 간 협의가 필요하다"며 "8·4대책 수준에서 주택공급이 추진될 수 있도록 서울시와 지속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