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금주의 OTT 신작] '오자크' '뮌헨' '프렌치 디스패치'…극장 신작 대공개

기사등록 :2022-01-22 08:01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넷플릭스에서 인기 시리즈 '오자크'와 오리지널 영화 '뮌헨'을, 디즈니+에서 극장에서 개봉 신작 영화들을 공개한다. 왓챠에서도 '좋좋소'와 중드 '유금세월' 등 풍성한 콘텐츠를 선보인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오자크' 스틸 [사진=넷플릭스] 2022.01.21 jyyang@newspim.com

수많은 시청자를 사로잡은 범죄 스릴러 '오자크'의 마지막 시즌이 시작된다. 평범한 가족이 오자크로 이주해 위험한 범죄 집단에 연루되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마약 조직 보스 나비로는 마티 부부에게 FBI의 규제를 피하게 해주면 자유를 보장하겠단 제안을 한다. 부부는 가족의 안전을 위해 고군분투하지만, 자녀들과 어린 동업자 루스까지 사건에 개입하면서 상황은 극한으로 치닫는다. 에미상에서 주연과 연출을 맡은 제이슨 베이트먼이 감독상을 수상하고, 루스 역의 줄리아 가너가 2년 연속 여우주연상을 석권하는 등 2017년 첫 시즌 공개 후 세계 유수 시상식에서 119개 부문 후보, 19관왕을 달성한 명작이다. '오자크'의 마지막 여정을 넷플릭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뮌헨' 스틸 [사진=넷플릭스] 2022.01.21 jyyang@newspim.com

넷플릭스 영화 '뮌헨: 전쟁의 문턱에서'는 전쟁 직전의 1938년 유럽을 배경으로 한 첩보 스릴러다. 긴장이 감도는 뮌헨 회담. 영국과 독일의 정부를 대표해 마주 앉은 두 사람은 아이러니하게도 대학 친구 사이다. 나치 독일의 비밀을 알리기 위해 첩보 활동에 발을 담근 두 사람은 이내 거대한 정치적 음모와 위협의 중심에 놓였음을 깨닫는다. 로버트 해리스의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뮌헨'을 원작으로 '1917'의 조지 맥케이가 출연한다. 독일의 라이징 스타 야니스 니뵈너, 제러미 아이언스가 합세해 긴장감 넘치는 연기 앙상블을 펼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라스트 듀얼' 스틸 [사진=디즈니+] 2022.01.21 jyyang@newspim.com

디즈니+에서 공개되는 '라스트 듀얼: 최후의 결투'는 야만의 시대, 권력과 명예를 위해 서로를 겨눈 두 남자와 진실에 목숨을 건 여인의 충격적 실화를 다룬 작품이다. 세기의 거장 '리들리 스콧'의 신작이자, 맷 데이먼, 아담 드라이버, 조디 코머, 벤 애플렉 등 할리우드의 대표 명배우들이 참여해 완성도 높은 작품을 탄생시켰다. 실제 14세기 프랑스 역사를 뒤흔든 결투 재판 사건 실화를 스크린에 구현했다. 시청자들을 역사의 한순간으로 빨려 들어가게 만드는 초호화 프로덕션과 숨 막히는 스토리 전개가 특별함을 더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프렌치 디스패치' 스틸 [사진=디즈니+] 2022.01.21 jyyang@newspim.com

독보적인 미장센의 대가 '웨스 앤더슨' 감독의 10번째 장편 영화를 디즈니+에서 공개한다. '프렌치 디스패치'는 갑작스럽게 마지막 발행본을 준비하게 된 매거진의 최정예 저널리스트들이 취재한 4개의 특종을 담은 작품이다.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문라이즈 킹덤' 등 최고의 비주얼리스트 제작진이 독창적인 비주얼과 스타일로 시청자들을 매료시킨다. 틸다 스윈튼, 프란시스 맥도맨드, 빌 머레이, 제프리 라이트, 애드리언 브로디, 베니시오 델 토로, 오웬 윌슨, 레아 세이두, 티모시 샬라메, 리나 쿠드리, 스티브 박, 마티 유 아말릭 등 작품의 생동감을 불어 넣은 초호화 배우들의 특급 호연이 더해졌다. 영화 속 가상의 도시 프랑스 블라제에서 펼쳐지는 명감독과 명배우들의 마법 같은 시간에 흠뻑 빠져들 기회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좋좋소' 스틸 [사진=왓챠] 2022.01.21 jyyang@newspim.com

왓챠가 화제의 드라마 '좋좋소' 시즌 4를 독점으로 선보인다. 29살 사회 초년생 조충범이 중소기업 정승 네트워크에 취업한 뒤 겪게 되는 일을 그린 직장격공 블랙코미디로, 대한민국 중소기업의 현실을 코믹한 상황 설정과 디테일한 현실 고증으로 녹여내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지난해 1월 유튜브 채널 이과장을 통해 첫선을 보인 후 '중소기업판 미생'이라는 극찬 속에 누적 조회수 5300만 이상을 기록했다. 시즌 4에서는 정승네트워크와 백인터내셔널의 경쟁과 생존 전쟁을 그려 이야기의 폭을 넓힌다. 특히 한때 정승의 일원이었지만 기존 거래처를 모두 빼앗아간 경쟁사로 거취를 옮기게 된 이과장과, 새 회사 면접을 보며 이직을 결심했던 주인공 조충범의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유금세월' 스탈 [사진=왓챠] 2022.01.21 jyyang@newspim.com

중드 팬이라면 친숙한 배우 류시시, 니니 주연의 드라마 '유금세월'이 왓챠에서 서비스된다. '황금 같은 날들'이란 뜻의 이 작품은 자라온 환경도 성격도 가치관도 다른 두 친구, 장난쑨(류시시)과 주쒀쒀(니니)가 만들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두 사람은 행복한 순간과 아픈 순간까지도 함께 공유하고, 서로의 행복을 빌어 주고 아픔을 보듬어 주면서 성장해 나간다. 2021년 상반기 중국에서 화제를 모았던 인기작으로, 웰 메이드 작품으로 유명한 '나쁜 아이들 (은비적각락)' 제작진이 동명의 홍콩 영화를 22년 만에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