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오피니언

[기자수첩] NFT 작품 사면 뭘 주나요? "아주 긴 URL을 드립니다"

기사등록 :2022-01-22 11:00

'NFT 광풍'이 우려스럽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잘못 알고 있거나, 너무 과장돼 있거나. 요즘 달아 오를대로 오르고 있는 미술계의 NFT(대체불가토큰) 쏠림현상에 대한 솔직한 심정이다.

메타버스(metaverse)라는 '버스'에 올라타지 않으면 엄청 큰 일이라도 날 것처럼 호들갑이 한창이듯, 미술계에서도 뭔가 NFT 작업 혹은 작품 구매에 동참하지 않으면 시대에 뒤처지거나 남들 다 하는 '한탕 대열'에서 낙오할 수 있다는 심리가 팽배해 있는 듯하다. 17세기 네덜란드에서 벌어졌던 광란의 튤립파동과 패닉현상이 지금 우리 미술시장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 같기도 하다.

투자에 민감한 서울 강남의 어느 사모님이 이렇게 질문했단다. "NFT 작품을 사면 대체 뭘 받게 되나요?" 이에 대한 대답은 이러했다고 한다. "네. 아주 기다란 URL을 드립니다."

이 짧은 '개그같은' 대화는 작금에 벌어지는 NFT 과잉현상의 핵심을 모두 담고 있다. NFT의 실체에 대해 잘 모르는 대부분 일반인들은 사실 'NFT 미술작품'을 사면 어떤 '유형(有形)의 실물'을 받는 줄 알고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돈을 지불하고 실제로 받게 되는 것은 '무형의 URL'일 따름이다. 다시말해 NFT 미술품은 컴퓨터 기반 디지털 기기의 모니터에서나 볼 수 있는 것이지, 집의 벽에 걸어놓고 항시 감상할 수 있는 실물이 아니다.

물론 벽에 컴퓨터를 연결한 모니터를 걸어놓으면 항시 감상할 수 있지만, 100호 짜리 대형작품이라면 모니터도 그런 엄청난 크기의 것을 걸어놓아야 하나? 우스개 소리지만, 만약 정전이라도 된다면 NFT 미술품은 어떻게 감상하지?(만약 더 이상 전기를 만들 수 없는 세상이 온다면 디지털 가상화폐는 대체 어디에 써먹을 수 있을까).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서울 성수동 '언더스탠드 애비뉴'에서 열리고 있는 '아트 인 메타버스' 전시장 외부 모습( * 이 전시회는 기사의 특정 내용과 상관 없음). 2022.01.22 digibobos@newspim.com

NFT에 대한 작가들의 태도도 매우 우려스럽다. 솔직히 얘기하자. 지금 미술가 중에서 자기 스스로의 힘으로 NFT 작품을 만들 수 있는 작가가 몇명이나 될까. 지금처럼 화가들의 작품을 작가 대신해 IT 대행업자들이 손봐주고, NFT화하는 작업을 한다면 그게 작가 자신의 온전한 작품이라고 할 수 있을까?

자기는 아이디어만 내고 그림 대부분은 다른 사람이 그렸어도 화가라고 대법원이 인정한 '조영남 케이스'가 있으니, 법률적으로는 그렇다고 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NFT 아트는 원래 실물작품을 사진처럼 단순히 디지털 이미지로 변형시킨 것이 아니다. 자신이 추구하는 예술세계를 표현하기 위해 대상에 투영되는 시간의 흐름이나, 움직임, 빛과 소리의 변화 등을 함께 담아 작품의 일렁임(변화)을 보여주는 것이 NFT 미술품이다. 이는 단순한 동영상과도 다르다.

따라서 작가가 자신 스스로의 힘으로 자신의 의도를 작품에 구현하지 않고 이를 누군가가 대신 해주었다면, 그것은 예술품이 아니라 지금 온라인에서 이루 헤아릴 수도 없이 많이 돌아다니고 있는 몇십 초 짜리 '밈(meme)'이나 '짤'과 다를 바 없다.

또 하나. 작품이 감상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단순히 소유하기 위해서, 투기 목적으로 존재한다면, 그것을 예술이라 할 수 있을까? 그것은 더 이상 예술이 아니라, 또 하나의 이상한 디지털 화폐가 아닐까?

하도 NFT, NFT하니까 요즘 강남 초등학생들 사이에서는 이런 자랑이 나온다고 한다. "니들 NFT 뽀로로 있어? 난, 니들이 가질 수 없는 NFT 뽀로로 있지롱~"

'레디 플레이어 원(Ready Player One)'은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이 2018년에 이미 만든 메타버스 주제의 영화다. 2045년, 암울한 현실과 달리 가상현실 오아시스(OASIS)에서는 누구든 원하는 캐릭터로 어디든지 갈 수 있고, 뭐든지 할 수 있고 상상하는 모든 게 가능하다. 대부분 사람들의 유일한 낙은 오아시스에 접속하는 것이다. 그런데 게임을 통해 오아시스 소유권을 차지한 주인공은 일주일에 이틀 오아시스 접속을 차단하고 마지막 대사로 이렇게 말한다. "현실만이 유일한 진짜니까. It's real one!"

digibobos@newspi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