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서울시, AI·로봇 등 혁신기술 '테스트베드' 대학병원·은행으로 확대

기사등록 :2022-01-26 10:10

혁신기술 사업화 위해 최대 1년간 실증 지원
민간분야와 25개 자치구 보건소, 도서관 등까지 확대

[서울=뉴스핌] 소가윤 인턴기자 = 서울시는 올해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 사업 장소와 참여 기업 등을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테스트베드 사업은 서울시가 인공지능과 드론,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혁신기술을 가진 기업의 사업화와 판로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서울시의 공공 공간을 실증장소로 최장 1년간 제공하는 사업이다.

서울시청 전경. [서울=뉴스핌]

올해부터는 실증장소를 확대한다. 시가 관리하는 시설물뿐 아니라 대학병원, 금융기관 같은 민간 영역과 25개 자치구 시설까지 포함된다. 민간 영역은 신기술 도입을 희망하는 민간기업·기관의 수요 등을 파악해서 발굴할 계획이다.

또 매년 선착순으로 혁신기술을 접수·마감했던 운영방식을 분기별 공개경쟁 방식으로 개선한다. 예산 중심의 실증 지원 방식에서 벗어나 현장 매칭을 확대하는 기회제공 방식으로 참여 기업을 확대한다.

시는 올해 테스트베드 사업 참여 기업을 분기별로 선발한다. 첫 참여자는 3월 4일까지 모집한다. 선정된 기업(기술)에는 최대 1년간 실증장소를 제공하고 필요할 경우 사업비도 기술당 최대 4억원까지 총 105억원 지원한다.

참여 희망 기업은 서울R&D지원센터 홈페이지 사업 공고를 확인 후 실증기관의 기술수요에 맞는 제품·서비스를 등록하거나 기업이 보유한 기술을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다.

황보연 경제정책실장은 "테스트베드 사업은 기술 실증을 통해 중소기업, 스타트업에 가장 중요한 기술력과 판로개척 두 가지를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창구"라며 "올해부터는 자치구, 민간기업과 협력해 실증장소를 다양하게 확대하는 만큼 혁신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sona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