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온라인까지 확장한다"…롯데·신세계百 유료 회원제 구축

기사등록 :2022-02-04 06:34

롯데百, 2030 특화 멤버십 재 가입자 90%↑
단골·VIP 고객 등 '록인 효과' 노려
오프라인 장점 결합해 온·오프 통합 시스템 마련

[서울=뉴스핌] 신수용 기자 = 쿠팡과 같은 이커머스를 중심으로 시작된 유료 멤버십이 백화점 등 오프라인 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신세계와 롯데는 오프라인에 강점을 활용해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는 전략이다. 유료 멤버십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이 다른 플랫폼으로 떠나는 것을 막는 '록인(Lock-in) 효과'를 노린다.

오프라인 강호들이 성장하고 있는 온라인 시장과 이머커스 기업에 대응해 어떤 방법으로 차별성과 경쟁력을 키울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 롯데·신세계百 연령·품목 특화 멤버십 구축....재가입률 90% 넘어

4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MZ세대를 겨냥해 가입비 10만원을 내고 가입하는 유료 멤버십 '와이(Y)커뮤니티'를 지난해부터 시범 운영하다 최근 공식적 서비스로 출범시켰다. 재가입률이 90% 이상으로 시범 운영 기간까지 포함하면 총 3기까지 모집한 상태다. 

와이(Y)커뮤니티는 1986년 이후 출생자만을 위한 잠실점의 유료 회원제다. 구매실적에 따라 VIP회원 등급을 매기는 백화점의 일반적인 회원제와 달리 4개월 단위의 가입비를 받고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가입비에 상응하는 10만원대 롯데호텔 애프터눈 티세트와 와인 교환권 등을 선물로 주고 할인 쿠폰과 무료 주차 혜택 등을 제공한다.

[서울=뉴스핌] 신수용 기자 = 2022.01.28 aaa22@newspim.com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2기엔 가입자 수가 2배로 늘어나는 등 꾸준히 증가 추세로 이용 고객 중 90%가 재가입하는 추세"며 "호텔 서비도도 병행하기에 상권 특성상 잠실점에 특화해 준비했다" 고 말했다. 롯데백화점은 시범 운영 성과를 검토한 뒤 다른 점포로도 확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신세계백화점은 식품점을 중심으로 유로 멤버십을 특화했다. 신세계백화점이 경기점 식품관 리뉴얼과 함께 도입한 '신세계 프라임'의 가입자 수는 4개월 만에 1400명을 넘어섰다. 연회비는 5만 5000원으로 적지 않은 수준이지만 다양한 웰컴 기프트를 증정한다.

매출도 뛰었다. 지난해 식품관 매출은 전년 대비 15% 뛰었다. 멤버십 할인 품목도 신선식품에서 전체 품목으로 대폭 확대하는 등 VIP고객은 물론 알뜰 고객의 가입도 유도할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은 삼성 등 대기업 연구단지 위치해 타점포에 비해 VIP 비중이 높다. 신세계 백화점 관계자는 "VIP고객을 식품관으로 유입하기 위함"이라며 "다양한 유료 멤버십 개설을 통해 오프라인 매장에서 머무는 시간을 늘리는 등 다양한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 "롯데·신라 생태계 구축"...온·오프 통합 멤버십 만든다

롯데와 신세계는 온·오프라인 연계 생태계 구축에 나섰다. 전통 유통업체들의 온·오프라인 통합 멤버십이 VIP·단골고객 확대에도 이점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롯데는 그룹사 어디서든 적용할 수 있는 유료 멤버십을 구축하고 있다. 롯데멤버스는 '엘페이 프리미엄 멤버십' 서비스를 최근 출시했다. 롯데는 기존에도 그룹 통합 몰인 '롯데온(ON)'을 통해 월 2900원 상당 유료 멤버십인 '롯데오너스'를 운영해왔지만 온·오프라인 통합 유료 멤버십을 운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롯데그룹] 신수용 기자 = 2022.01.28 aaa22@newspim.com

롯데백화점 Y커뮤니티 등 자체 유료멤버십 서비스가 있지만 특정 지점이나 채널 외에는 사용이 불가능해 범용성 측면에서 한계가 있었다. 반면 엘페이는 그룹 전 계열사와 제휴해 4130만명에 달하는 엘포인트 회원과 연동됐다는 점에서 온·오프 고객 확대에 큰 축이다.

마트와 편의점 백화점 등 10개 롯데그룹 유통 계열사에서 엘페이로 결제 시 적립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다음 달부터는 제휴처가 확대돼 롯데몰·GRS·렌털·호텔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신세계도 올해 상반기 SSG닷컴을 중심으로 한 온·오프라인 통합 유료 멤버십을 도입한다. 업계에선 이 멤버십 서비스의 성공 여부가 신세계의 이베이코리아 인수 시너지와 SSG닷컴의 성공 여부를 좌우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신세계그룹이 작년 G마켓·옥션을 가진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한 만큼 이를 활용한 통합 멤버십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유료 멤버십 '스마일클럽'과 연동도 관심거리다. 정용진 부회장이 신년사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융합한 '신세계 유니버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밝힌 만큼 이마트와 신세계백화점, 스타벅스 등 신세계그룹의 오프라인 매장과도 연계할 것으로 보인다.

IT 기업과의 합작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네이버는 신선식품 분야 협업을 시작으로 신세계그룹과 밀착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SSG닷컴은 네이버 장보기에 입점해 이마트몰 상품 배송을 시작했다. '명품' 등 상품 카테고리 확장에도 나서고 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이커머스와 오프라인 유통업계는 경쟁 뿐 아니라 협력도 고도화될 것"이라며 "온라인 거래액 증가할 수 있고 경쟁사 대비 차별화된 유료멤버십 확립할 수 있어서다"라고 말했다.

aaa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