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GAM

"왜 일본보다 한국 먼저 가나"...백악관 "한일 모두 강력한 관계"

기사등록 :2022-05-03 08:2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일본보다 한국을 먼저 방문하는 이유에 대해 백악관은 "한국과 일본 모두 엄청나게 중요한 관계"라며 과대 해석은 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했다. 

2일(현지시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이달 한국과 일본 방문에 대해 "지난 60년 동안 한국을 일본보다 먼저 동아시아 방문국으로 택한 미국 대통령은 없는데,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을 먼저 찾는 이유가 무엇인가"란 질문을 받았다.

사키 대변인은 "우리는 한국과 여러 형태로 관여해왔고 한국은 매우 중요한 파트너"라며 "(바이든 대통령의) 방문 순서는 과대 해석하지 않았으면 한다. 한국과 일본 모두 엄청나게 강력한 동맹 관계다. 북한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윤석열 한국 차기 대통령 당선인이 초청을 받는다면 쿼드(Quad) 합류 가능성을 내비쳤는데 그럴 의향이 있냐"는 취지의 질문에 대해서는 "관련 정보가 없다"면서도 "우리(한미)는 엄청나게 필수적인 관계를 맺고 있고 다양한 역내와 글로벌 현안에 대해 협력하고 있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달 중으로 한국을 방문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답변했다. 

사키 대변인은 "쿼드는 쿼드로 남을 것"이라며 "우리는 다양한 메커니즘을 통해 한국과 지속해서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쿼드는 미국, 일본, 인도, 호주로 구성된 대(對)중 안보 협의체다. 사키 대변인의 발언은 쿼드가 4개국 구성체로 유지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동시에 한국과 협력은 다양한 형태로 이뤄질 것이란 바를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0~22일 한국을 방문한 뒤 22~24일 일본을 방문해 도쿄에서 열리는 쿼드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언론 브리핑하는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 2022.04.29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