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르포] 한국인 교민 밀집지 베이징 왕징···코로나 현장을 가다

기사등록 :2022-05-08 11:02

정밀 타격식 구역별 집중 봉쇄 격리
상하이와 다른 베이징 모델 실험 중
우리 지역 언제 봉쇄되나 불안감 팽배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상부에서 지시가 내려왔어요. 오늘부터 영업을 못합니다"

7일 낮 중국 베이징 차오양 구의 한국 교민이 밀집해 있는 왕징 내고향 마트의 관계자는 불안한 목소리로 이렇게 말했다. 이 마트는 한국인이 많이 사는 왕징 3구 아파트 단지의 315동에 입점해 있다.

왕징 일대에서 한국 물품을 취급하는 가게 중 가장 규모가 큰 마트인데 며칠전 이곳을 다녀간 고객중에 코로나 확진자가 나와 영업을 못하게 됐다는 것이다.

그는 계산대 포스를 사용할 수 없어 배달 영업도 못한다며 이런 상황이 한달 이상 지속될지 몰라 큰 걱정이라고 한숨을 지었다. 마트 매장은 물론 매장에 달린 커피숍과 그 옆의 분식 센터를 겸한 야외 휴게 시설도 모두 폐쇄돼 있었다.

내고향 마트를 지나 차오양구 왕징의 상업구역중 입주 기업및 기관, 근무 인원이 가장 많은 3개 빌딩의 소호 단지에도 봉쇄 구역임을 알리는 펜스와 통제선 띠가 쳐져 있었다. 소호 단지 부근 거리에는 인적이 드믈고 통행 차량도 뜸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 한국교민 밀집지역 왕징의 한 마트가 코로나 감염 우려로 영업중단에 들어갔다. 2022.05.08 chk@newspim.com

 베이징은 이미 시 전역의 영화관 등 서비스 영업을 못하게 한데 이어 식당 및 커피숍 매장 내 영업도 중단시켰다. 차오양구는 7일 민생과 무관한 업종은 원칙적으로 모두 영업을 중단한다는 방침을 내려보냈다.

베이징시는 주민 이동및 핵산 검사 결과 등을 토대로 '봉쇄 통제구'와 '관리 통제구' 등을 확대 지정해 가고 있다.

봉쇄 관리구가 되면 구역이 봉쇄되고 자가격리가 시행된다. 집 박을 못나가고 생활 물품도 모두 배달로 해결해야 한다. 도시 봉쇄에 처한 상하이 주민들과 같은 처지가 되는 것이다.

관리 통제구 역시 구역을 폐쇄하며 납득할 사유가 아니면 자가 격리해야 한다. 외출 모임이 엄격히 금지된다. 영업을 중단한 한인 사회의 내고향 마트에서 멀지 않은 왕징 3구 아파트 단지 321동이 관리 통제구에 포함됐다.

베이징 시는 이런 봉쇄및 관리 통제구를 늘려가면서 감염 발생지역과 발생 우려지 역에 대한 집중 타격식 방역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사람들은 자신의 거주지역과 근무 지역이 언제 봉쇄될지 몰라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 차오양구 대단위 상업 빌딩 소호의 전체 단치가 폐쇄됐다.  2022.05.08 chk@newspim.com

공유 택시를 불러 타고 왕징 가도(동)를 벗어나 인근 주센차오 가도(동)의 사무 빌딩 단지를 찾았다. 건물내 입주 기업인은 당국이 5일 이 일대 모든 사무 실에 출근 금지 통보를 내려 정상 업무를 못 하고 있다고 말했다.

얘기를 나누는 도중 기업인이 위챗(웨이신)을 들여다 보고 어두운 표정을 짖는다. CCTV로 조금전 이곳으로 들어오는 상황을 지켜본 당국이 출근 금지 지시를 어겼다며 경고 문자 메시지를 보내왔다는 것이다.

이곳은 중고 위험지구도 아니고, 기업 업무와 생활을 제한하는 '봉쇄 구역'이나 '관리 통제 구역'이 아닌데도 시 당국은 일방적 지시로 건물 출입을 막고 있었다.

베이징 시는 3월 선전 시, 3월 말과 4월 초 상하이 시의 도시 젼면 봉쇄와 다른 '베이징 모델'로 코로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에 대응한다는 전략이다.

베이징 코로나 방역 모델은 감염 발생 초기 감염원을 최대한 차단하고 발생지를 집중 봉쇄하는 방식으로 통제하는 것이다. 4월 22일 신증 코로나 감염자가 6명 발생했을 때 부터 이런 방식의 방역 통제를 강화해 해왔다.

한편으로는 전체 유동인구를 줄이는 통제 정책을 동원하고 나섰다. 식당 커피솝 등 유동 인구 유발 서비스 업종에 대한 매장 영업을 금지시키고 지하철과 시내버스도 감염 우려지역을 위주로 운행 제한에 들어갔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베이징의 스타벅스가 코로나 감염 우려에 따른 당국의 영업 제한 조치로 매장 영업을 중단한 채 인터멧 배송과 테이크 아웃 영업만 하고 있다.  2022.05.08 chk@newspim.com

베이징은 코로나 감염 확산의 주 원인인 유동 인구 감축과 주민 접촉을 줄이기 위한 정책을 잇따라 쏟아내고 있다. 차오양구는 시내 대중 교통 통제에 이어 9일 부터는 혼인 등기처 등기 장소에 대한 임시 조정 계획을 발표했다.

차오양구 등에 이어 스징산 구에 대해서도 시내버스 운행 제한 조치에 착수했다. 시내 북서쪽 하이텐구에 있는 베이징대학은 모든 교문을 무기한 폐쇄하고 나섰다. 학생과 교직원 모두 캠퍼스를 나가지도 못하고 들어가지도 못하는 상황에 놓였다.

8일 오전 베이징 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7일 하루 코로나 신증감염자가 62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7일 오후 6시 현재 베이징에는 봉쇄 격리 등으로 경제 활동과 주민 생활 통제가 가해지는 고 중위험지구가 각각 20곳, 34곳으로 늘어났다. 다행이 한국 교민이 많이 거주하는 왕징 일대는 아직 고 중위험 지구로 지정되지 않았다.

베이징시 차오양구 둥청구 하이덴구 펑타이구 팡산구 등 5개 구는 주민들에 대해 이번 달 7일~9일 3일 연속 핵산검사를 실시하고 나섰다. 4월 25일부터 벌써 세차례 째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