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국힘 영덕군수 공천 경선서 '특정후보 투표 강요'" 고발...경찰 수사

기사등록 :2022-05-11 18:27

[영덕=뉴스핌] 남효선 기자 = '6.1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경북 영덕군수 공천위한 경선 과정에서 '특정 후보 투표 강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또 경선 과정에서 '금품살포설'도 불거져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11일 경북경찰청과 선관위 등에 따르면 영덕 주민 A씨는 지난 9일 공직선거법 상 선거자유의 방해죄 혐의로 불특정 남성 2명을 고발했다.

이들 남성 2명은 국민의힘 영덕군수 경선이 진행된 지난 6일 영덕군 영해면 거주 국민의힘 책임당원 B씨를 찾아가 특정 후보를 찍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발장을 접수한 A씨 등은 특정후보 측 운동원 수십 명이 조직적인 활동을 벌였다고 주장했다.

경북경찰청 청사[사진=뉴스핌DB] 2022.05.11 nulcheon@newspim.com

경찰과 선관위 등은 고발장이 접수됨에 따라 관계자들을 상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강제 투표 강요 의혹과 함께 금품 살포설도 일고 있다.

경찰은 경선 과정에서 다수의 책임 당원들을 상대로 현금지급 관련 정황에 대해서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0일 영덕지역을 방문해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등 내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그 결과에 따라 상당한 파장이 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국민의힘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지난 6~7일 이틀간 '당원50%.국민50%'의 여론조사를 거쳐 지난 8일 득표율 63.52%를 얻은 김광열 예비후보를 공천후보로 확정·발표했다.

당시 3선군수에 도전한 이희진 현 군수는 56.78%를 얻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천위한 경선 결과가 나오자 이희진 군수는 SNS를 통해 "경선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