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테라(LUNA) 폭락 지속 89%↓...옐런 美재무 "스테이블 코인 규제 필요"

기사등록 :2022-05-11 20:07

스테이블 코인 UST 미달러화와 1:1페깅 깨지며 급락
자매 코인 루나로 89% 급락 중
미 옐런 재무 "스테이블 코인 규제 시급"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국내 블록체인 기업 테라(Terra)의 암호화폐 루나(LUNA)와 스테이블 코인 UST가 폭락 중이다. 

암호화폐 시장 전반이 요동치는 가운데, 미국 재무부는 이번 사태를 언급하며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규제 필요성을 또다시 역설했다.

알고리즘을 이용해 미국 달러와 1:1로 페깅되도록 설계한 가치안정화코인(스테이블코인) 테라(UST)와 미달러화의 페깅이 깨지며 UST는 이날 한때 31센트까지 폭락했다.

[루나 코인 차트(5월 10~11일), 자료=코인데스크, 하이차트닷컴 재인용] 2022.05.11 koinwon@newspim.com

한국시간 11일 오후 7시 45분 현재는 45%가량 하락한 49센트에 거래되고 있다. 자매 코인인 루나(LUNA)도 89%가량 폭락하며 2.99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UST는 LUNA를 매입하거나 판매하는 방식으로 가치를 안정화시키는 '알고리즘 스테이블코인'이다. UST 가치가 떨어지면 LUNA를 매각한 대금으로 UST를 사들여 달러화 페깅을 유지한다.

이러한 구조를 통해 UST는 대체로 1달러를 계속해서 유지했다. 지난해 5월 암호화폐 전반 가격이 급락할 때 일시적으로 1달러가 깨지기도 했으나, 이내 1달러를 회복했다.

올해 들어서는 테라 생태계를 지원하는 루나 파운데이션 가드(LFG)이 UST의 페깅을 안정화시키기 위한 준비금 명목으로 비트코인을 대거 매집해왔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5월10일 기준 준비금으로 예치한 비트코인은 약 13억달러 상당이다. LFG가 비트코인 예치금을 확보에 나서며 UST의 페깅도 한층 견고해질 것으로 기대됐으나, 최근 암호화폐와 미 증시 등 위험시장 전반에 몰아닥친 매도 압력에 UST 가격이 무너지면서 투매세가 연출됐다. 

더불어 UST 가치 안정을 위해 수십억달러 규모의 비트코인을 매집해 온 LFG가 시장에 비트코인을 대거 내놓을 수도 있다는 우려가 확산되며 루나와 UST 뿐 아니라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시장 전반이 급락했다.

앞서 9일 비트코인 가격은 일시 3만달러 아래로 하락하며 지난 2021년 7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고점인 6만9000달러와 비교하면 56%가량 빠진 수준이다. 현재는 3만1923달러로  24시간 전에 비해 1.8% 가량 상승 중이다.

데이빗 모레노 다로카스 크립토컴페어 연구 애널리스트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가 UST와 같은 알고리즘 기반 스테이블 코인의 취약성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권도형 테라 창업자 트위터] 2022.05.11 koinwon@newspim.com

UST와 루나의 하락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권도형 테라 공동창업자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UST에 대한 복구 계획을 곧 발표할 것"이라고 밝히며 투자자들을 안심시키고 나섰다.

◆ 미 옐런 재무 UST 사태 언급하며 "스테이블 코인 규제 시급"

한편 UST 사태로 암호화폐 시장이 출렁이는 가운데,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스테이블 코인의 규제 필요성을 다시 한번 언급했다.

10일(현지시간) 마켓워치에 따르면 옐런은 연례 보고서에서 UST 디페깅 사태를 언급하며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규제가 시급한 시점"이라고 꼬집었다.

장관은 "시가총액 기준으로 세 번째로 큰 스테이블 코인 UST가 지난 24시간 동안 0.67달러까지 하락했다"며 "이는 스테이블 코인이 금융 안정을 위협하고 있으며,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규제가 시급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이어 "암호화폐 시장의 빠른 성장 속도를 고려할 때 2022년 말까지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연방 규제를 위한 작업에 착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국에서 스테이블 코인에 대한 우려는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는 지난 9일 발간한 금융안정보고서에서 "스테이블 코인은 투명성이 부족하고 운영상의 취약성이 있다"며 "스테이블 코인을 이용한 레버리지 거래가 늘어나면 변동성이 커지며 환매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며 규제 필요성을 언급했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