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여기는 실밸] '장면탐색·몰입형뷰' AR과 AI 접목해 더 강력해진 구글

기사등록 :2022-05-12 09:22

AR 활용한 멀티검색…텍스트·음성·시각정보 결합
장면탐색으로 추천점수, 지역 정보 등 한눈에
구글맵 3D 모드로 몰입형 뷰 구현
소문 무성했던 픽셀워치 공개…픽셀7과 출시

[편집자주] '여기는 실밸'은 돈과 인재가 몰리는 실리콘밸리의 벤처투자자(VC)들이 주목하고 있는 유망한 기업들을 소개합니다. 향후 기업공개(IPO) 가능성이 있는 유망한 기업이나 유니콘 기업들을 브리핑 해드립니다. '여기는 실밸'에서 실리콘밸리의 최신 산업 트렌드 및 기업 정보들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뉴스핌=실리콘밸리]김나래 특파원="AI(인공지능)는 우리 제품을 개선시키고, 더 유용하게 접근성을 높이며 모든 사람에게 혁신적인 새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구글은 AR(증강현실) 기술에도 막대한 투자를 하고 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CEO(최고경영자)는 11일(현지시간) 연례 개발자 대회인 '구글 I/O 2022′에서 구글의 강력해진 AI와 AR을 접목한 기술들을 선보이며 이같이 밝혔다. 또 시장에서 기다렸던 첫 번째 스마트워치인 픽셀워치도 공개했다. 이날 구글 I/O는 미국의 실리콘밸리 마운틴뷰에서 온라인과 오프라인 하이브리드 방식으로 진행됐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2.05.12 ticktock0326@newspim.com

구글은 강화된 이미지 분석과 AR(증강현실) 기술을 적용해 한창 개선된 멀티검색 기능을 선보였다. 즉, 텍스트, 음성, 시각 정보 등 모든 유형의 정보에 대한 이해를 결합한 구글 검색인 셈이다.

예컨대 멀티검색을 통해 지역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다. 필요한 아이템을 구글 렌즈앱으로 찍고 추가 창에 '가까운 곳(Near Me)'이라고 검색하면 지역의 필요한 모든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레스토랑 외에도 의류, 가정용품 및 식품을 판매하는 지역 레스토랑 또는 소매업체의 옵션을 볼 수 있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2.05.12 ticktock0326@newspim.com

또 온라인에서 먹어보고 싶은 요리를 봤지만 그 안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 또는 메뉴 이름을 모를 때도 유용하다. 이 경우 역시 멀티 검색을 사용하면 구글은 게시된 수백만 개의 이미지와 리뷰를 스캔해 해당 요리 정보를 제공해주고, 주변 명소에 대한 결과를 찾아준다.

AR 기술을 적용한 장면탐색(Scene Exploration) 기능도 눈에 띄었다. 이제는 이 기능을 적용하면 마트에 놓인 수많은 초콜릿의 '추천 점수'를 알 수 있게 된다. 구글 렌즈 앱을 켜고, 하이 레이티드(High-rated) 기능을 누르면 현재 눈앞에 보이는 초콜릿의 점수를 알 수 있다. 예컨대 견과류를 싫어한다면 들어 있지 않는 것을 고를 수 있고, 고품질 초콜릿을 원한다면 이 역시 골라줄 수 있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2.05.12 ticktock0326@newspim.com

구글맵은 3D 모드(3D랜더링) 기술을 얹어 애플에 도전하는 몰입형 뷰(Immersive view) 기능도 선보였다. 몰입형 뷰는 차새데 구글맵으로서 특정 지역을 실제와 비슷하게 구현했다. 구글은 수십억 개의 이미지를 결합해 이 몰입감 넘치는 뷰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런던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이 기능을 사용해 빅 벤이나 웨스트민스터와 같은 랜드마크를 살펴볼 수 있으며 장소와 경험, 건축물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다.

또한 시간 슬라이더를 사용하면 하루 중 다른 시간에 해당 지역이 어떻게 보이는지 조정할 수 있다. 이 기능은 3D 도시를 탐색할 때도 황혼에 활성화되는 애플맵의 야간 모드와 다소 유사하다.

사용자는 방문하고 싶은 장소 내부의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기능은 무엇보다도 레스토랑 분위기 파악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이 해당 지역의 실시간 혼잡도와 주변 교통량을 볼 수 있다.

[뉴스핌=김나래 기자] 2022.05.12 ticktock0326@newspim.com

구글은 실시간 자동 언어 번역을 지원하는 스마트글래스도 선보였다.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착용자의 음성을 자동으로 번역할 수 있는 증강 현실 안경의 새로운 프로토타입이다. 이 안경은 구글의 번역 앱을 사용해 듣고 번역된 음성을 사용자가 읽을 수 있도록 렌즈에 투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 스마트 글래스를 이용하면 북경어에서 영어로 또는 그 반대로 번역이 가능하며, 영어에서 스페인어로 번역할 수도 있다. 또 청각 장애인이나 난청이 있는 사람들에게 읽을 수 있는 텍스트를 제공해 이들이 의사 소통할 수 있는 방법을 보여줬다. 이날 행사장에서 방영된 영상에서는 구글 스마트 글래스가 영어를 하지 못하는 중국인 엄마와 중국어 보다는 영어가 편한 딸의 언어장벽을 무너뜨려줬다.

구글 AI는 더 진화됐다. 현재는 구글 스피커를 통해 AI 음성 인식을 할 때 말을 버벅거리게 되면 AI가 인지하기 어려웠으나 이제는 이해하는 강화된 기술을 선보였다. 또 구글 어시스턴트를 실행하려면 '헤이 구글' '오케이 구글'이라고 불러야 했지만 이제는 구글 스피커쪽을 바라보며 말을 하면 AI가 인지한다.

구글은 또 올 가을 출시 예정인 첫 스마트워치 '픽셀워치'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픽셀 워치가 공개되는 순간, 행사장에 있던 청중들이 환호를 보냈다. 구글은 2021년 웨어러블 업체 핏빗 인수를 완료했으며 지난해 삼성전자와 손을 잡고 삼성전자의 스마트워치 OS(운영체계)인 타이젠을 구글 웨어OS에 통합했다.

픽셀워치에는 심박수와 수면 추적 기능도 탑재됐다. 또 픽셀워치로 구글의 스마트 홈 기기를 제어할 수 있어 조명 온오프가 가능하다. 구글은 오는 가을 스마트폰 신제품인 픽셀7과 함께 출시할 계획이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