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이재명 "권력 집중 안되도록...민주당 후보들에 기회를 달라"

기사등록 :2022-05-12 15:53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은 12일 권력이 한쪽으로 집중되지 않도록 지방선거에서 민주당을 지지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재명 고문은 이날 인천시 남동구의 민주당 인천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국가 권력이 한쪽으로 집중되면 독선과 오만에 빠질 가능성이 높다"며 "이번 선거에서는 일할 수 있는 일할 능력이 있는 민주당 후보들에게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2022.05.12 hjk01@newspim.com

이 고문은 보궐선거 출마와 관련해서는 당과 소속 후보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해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후보에게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당과 후보들의 어려운 상황을 타개하는 데 도움이 된다면 제 정치적인 어려움이나 위험 등 손익계산은 떠나야 하는 것으로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 고문은 과거 인천을 깎아내리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적반하장·후안무치 행태"라고 반박했다.

이 고문은 지난 2014년 SNS상에서 인천 출마를 요구하는 지지자 요청에 "싫어요"라고 2016년에는 성남에서 인천으로 이사를 했다는 지지자에게 "아니 어찌 살려고 성남에서 인천으로 이사를…빨리 돌아오세욧"이라고 답글을 썼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16년 유정복 시장 평가가 엉망인 데다 시민 불만이 많은 상황에서 왜 유정복이 있는 인천으로 가느냐 성남에 눌러앉으라고 한 게 어떻게 인천 폄하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과거 '이부망천'(서울 살다 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는 뜻) 등 인천을 깎아내린 사람이 국민의힘 소속 아니었느냐"며 "우리나라 정치가 이렇게 적반하장·후안무치할 수 있느냐 생각할 때가 많다"고 덧붙였다.

이 고문은 인천지역의  지방선거와 관련, "대통령 취임하고 20여일 만에 치르는 '허니문 선거'"라며 "인천은 박빙에 열세라고 보는데 부족한 부분을 제가 채울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고문은 계양을 보궐선거 공약으로는 "계양테크노밸리를 제2판교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