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北, 코로나로 6명 사망...김정은 "전국 도·시·군 철저히 봉쇄"

기사등록 :2022-05-13 07:27

4월부터 발생...'스텔스 오미크론' 사망자 1명
김정은 "수도권 중심 동시다발적 확산...방역 허점"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에서 전날 총 35만여명의 발열자가 발생, 18만7800여명이 격리됐으며 스텔스 오미크론 확진자 1명 포함 총 6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3일 "김정은 원수님께서 12일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방문하셨다"며 "지휘실들을 돌아보시면서 조성된 방역위기상황에 대처해 국가방역사업을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이행한 후 하루 간 방역실태에 대하여 점검하시고 전국적인 전파상황을 요해하셨다"고 보도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치국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바이러스 유입을 인정하고 최대비상방역체계에 돌입하기로 했다. [사진 = 조선중앙통신] 2022.05.12 oneway@newspim.com

통신은 "4월 말부터 원인을 알수 없는 열병이 전국적 범위에서 폭발적으로 전파확대돼 짧은 기간에 35만여명의 유열자가 나왔으며 그중 16만2200여명이 완치됐다"고 설명했다.

또 "이달 12일 하루동안 전국적범위에서 1만8000여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했고 현재까지 18만7800여명이 격리 및 치료를 받고있으며 6명(그 중 'BA.2'확진자 1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열병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하여 동시다발적으로 전파확산됐다는것은 우리가 이미 세워놓은 방역체계에도 허점이 있다는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파를 억제하는데서 전국의 모든 도,시,군들에서 자기 지역을 봉쇄하고 주민들의 편의를 최대로 보장하면서 사업단위,생산단위,거주단위별로 격페조치를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방역사업에서 주도권은 생명"이라며 "방역전에서 승세를 주동적으로 확고히 틀어쥐기 위한 당중앙위원회 정치국의 결정사항들을 시급히 실행해 전염병전파사태를 신속히 억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국가적인 비상방역지침들을 엄격히 준수해 악성 전염병의 전파를 억제하고 안정시키며 인민들이 국가의 비상조치들을 정확히 이해하고 그 실행에서 고도의 자각성을 발휘하도록 정치선전사업을 공세적으로 벌려야 한다"고도 했다.

앞서 북한은 전날 평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처음 인정했다. 북한은 김 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정치국 회의를 개최하고 최대비상방역체계에 돌입하기로 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