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오미크론 앞엔 '위원장 동지' 교시도 무용지물, 北 누계 감염 35만

기사등록 :2022-05-13 10:15

북한 코로나 방어선 뚫려, 12일 신증 1만8천명
만포시 코로나 방역 계몽 방송 중국 까지 들려
방역 안간힘 결국 오미크론 변이 앞에 무릎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북한이 강력한 코로나19 방역 활동을 펼쳐왔으나 오미크론 변이 감염을 막지 못하고 대규모 감염 확산을 맞고 있다. 

중국 중앙 TV등 매체 보도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5월 12일 1만 8000명의 신증 코로나19 오미크론 감염자가 발생했으며 4월 말 이후 이날 까지 누계 감염자가 35만 명에 달했다. 

2020년 우한 코로나 발생이후 북한은 중국과의 철도 접경지인 단동과 지안 투먼과의 왕래를 철저히 틀어막고 코로나 외부 유입 방역에 철저를 기했다. 

뉴스핌이 2020년 우한 코로나 발생 직후 지린성 지안시 압록강 일대 철도 교통 등 중국과 북한 국경 상황 취재에 나섰을 때 지안시 건너편 북한 만포시에서는 짚차 모양의 흰색 선전 차량이 마을 도로를 다니며 코로나 예방 계몽 방송을 하고 있었다.  

선전 차량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지시라며 '발열 전염병(코로나19)을 철저히 예방하자'는 내용의 계몽 방송을 하고 있었고 확성기 소리는 압록강 건너 중국 지린성의 지안시 강뚝에 까지 또렷히 들려왔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압록강 건너로 보이는 중국 지린성 지안시 맞은 편 북한 만포시 마을. 2020년 10월 이곳에서는 짚차 모양의 선전 차량이 다니면서 확성기로 코로나 예방 계몽 방송을 하고 있었다.   2022.05.13 chk@newspim.com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철조망이 설치된 중국 지린성 지안시 압록강 너머로 북한의 만포시 마을이 보인다. 마을 건물에는 '자력갱생'이라는 구호가 설치돼 있다. 2022.05.13 chk@newspim.com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지안시와 북한 만포시 사이에 놓인 녹슨 철도. 2022.05.13 chk@newspim.com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지안시에서 바라본 북한 만포시.  2022.05.13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