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르포] '베이징은 봉쇄중', 교외 출행막고 지하철 버스 택시 공유차량 운행제한 ①

기사등록 :2022-05-14 11:52

발생지 '봉쇄 격리' 집중 타격식 방역 통제 강화
디디 공유택시 앱에 '위험지 운행 불가' 안내창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대자연이 봉쇄됐다'.

14일 아침 중국 친구로 부터 위챗 문자가 날라왔다.  무슨 얘긴가 했더니 베이징시가 5월 13일 부터 시 교외 화이러우 옌칭 먼터우거우 미윈 핑구 등 5개구의 촌락 출입과 공원 유원지 식당 숙소 영업을 모두 중단했다는 것이다.

5월초 교외로 나가는 여행 버스 운행 중단조치에 이어 이번엔 아예 교외 나들이 현장 자체를 막은 것이다. 여기에다 대형 공원과 마을의 작은 공원 까지 모두 문을 걸어잠갔다.  이 친구는 꼼짝 없이 집에 같힌 채 주말을 보내게 생겼다고 푸념을 털어놨다.   

'교통 운행 중단, 식당내 영업 중지, 출입구 잠정  폐쇄, 아파트 단지 봉쇄, 박물관 휴관'. 요즘 베이징에는 인원 이동과 시설 운영을 제한하는 코로나 방역 통제 조치가 끝도없이 터져나온다.

13일 현재 베이징은 감염 위험을 우려로 15개 주요 지하철 노선 상당수 역의 출입구를 폐쇄했다. 교외의 짧은 간선 노선 일부 외에는 지하철 전 노선에서 주요 전철역 출입구를 막은 상황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코로나 방역을 이유로 베이징 지하철 15호선이 순이구 운행을 중단하고 순허 역(차오양구) 까지 만 제한 운영에 나섰다.   2022.05.13 chk@newspim.com

5월 13일 오전 순이구 '송(松)미술관'이라는 곳으로 취재 갈 일이 생겼다. 먼저 15호선 전철을 탔는데  차오양구간인 순허 역에 멈춘 뒤 모든 승객을 내리게 했다. 순허 전철역이 있는 순허향(鄕)은 차오양구 왕징의 동쪽 외곽 순이구와 접한 곳으로 농촌 지역이지만 요즘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는 등 한창 개발이 진행중인 곳이다.

다음역인 궈잔 역 부터가 순이구인데 감염 우려가 높다는 이유로 순이 지역으로의 지하철 운행을 잠정 중단시킨 것이다. 역사를 나와 택시를 타고 순이구로 가자고 했더니 역시 고개를 저으며 12일 새벽부터 구(區)간 운행이 중단됐다며 갈 수 없다고 한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차오양구 순허역에서 순이구 로 향하는 택시들이 순이구로 구(區)를 넘어가는 운행을 중단했다.  2022.05.13 chk@newspim.com

 

베이징시는 지하철과 시내버스, 디디 공유 택시 등 대중 교통으로 순이구에 진입하는 모든 길을 폐쇄했다.  기자는 순허 전철 역에서 자전거를 타고 징푸로와 황캉로를 거쳐 이 일대 이름난 유원지인 온유허 공원으로 향했다. 온유허 공원은 차오양구와 창핑구 순이구, 세개 구에 연접한 이름난 공원인데, 아니나 다를까 이곳 출입구 앞에도 잠정 페쇄 안내문이 붙어있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5월 13일 오후 베이징 차오양구 왕징에서 시내로 가는 디디 공유 택시를 부르자 앱 알림창에 위험지구라서 운행할 수 없다는 안내문이 표시됐다.  2022.05.14 chk@newspim.com

베이징시는 순이구 외에도 차오양구 대다수 지역의 시내버스와 택시 , 공유차량에 대해 운영 통제에 들어갔다.  13일  오후 5시께 기자는 약속이 있어  시내 젠궈먼(建國門) 부근으로 갈려고 디디추싱 공유택시를 불렀다.  공유택시 앱에는 '기점과 도착점이 모두 코로나 방역 위험지구여서 운행을 할수 없다'는 알림 창이 떴다.

할수 없이 지하철을 이용했는데  평소같으면 주말에 가까운 금요일이고 퇴근도 임박한 시간이어서 승객들이 콩나물 시루처럼 빽빽하게 붐빌 지하철 객실이 텅 텅 빈 모습을 하고 있었다. 플랫폼 한구석에 붉은 완장을 찬 지하철 벙범 방역 안내 요원들이 몰려있었는데 승객들로 하여금 괜한 위압감을 갖게 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인원 이동을 제한하는 코로나 방역 통제로 베이징 15호선 지하철 객실이 텅빈 모습을 하고 있다. 2022년 5월 13일 뉴스핌 촬영.  2022.05.13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