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금주 OTT 신작] '구필수는 없다' '킬링이브 시즌4' '러브&드럭스' 공개

기사등록 :2022-05-14 08:01

[사진=넷플릭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윤두준, 곽도원이 출연하는 드라마 '구필수는 없다'를 넷플릭스에서도 만날 수 있다. 가족은 있지만 살 집은 없는 치킨가게 사장 구필수와 아이템은 있지만 창업할 돈은 없는 청년 사업가 정석이 티격태격 펼쳐나가는 생활밀착형 휴먼 코믹 드라마다. 9년 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곽도원이 치킨집을 운영하며 인생의 2막을 꿈꾸는 구필수 역을, 윤두준이 스타트업계의 손흥민에서 하루아침에 빚더미에 나앉은 정석 역을 맡아 세대를 초월한 브로맨스를 선보인다. 인생의 후반전을 대비하는 40대 가장과 초반전에 돌입한 20대 청춘, 거대한 현실의 벽도 가로막을 수 없는 인생 반전을 향한 두 남자의 열정 가득한 콤비플레이가 유쾌한 에너지를 전파한다.

[사진=넷플릭스]

'시니어 이어'는 20년 만에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스테프가 못다 이룬 프롬 퀸의 꿈을 위해 다시 고등학교에 입학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다. '어쩌다 로맨스'의 레블 윌슨과 브랜던 스콧 존스 작가가 다시 만나 또 한 번 전 세계에 유쾌한 에너지를 전한다. 치어리더팀 주장에 멋진 남자친구까지 모든 게 완벽 그 자체였던 스테프는 17살에 인생이 멈춰버린다. 20년 만에 깨어난 스테프는 못다 이룬 꿈인 프롬 퀸을 차지하기 위해 다시 한번 고등학생이 된다. 하지만 모든 것이 달라진 세상에 적응조차 쉽지 않다. 과연 그가 20년 만에 다시 프롬 퀸이 될 수 있을지 지켜보자.

[사진=넷플릭스]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 USA 투데이 21주 연속 베스트셀러 등의 기록을 세운 범죄 스릴러 소설 '링컨 차를 타는 변호사'가 넷플릭스 시리즈로 재탄생했다. 사고를 당한 뒤 자취를 감췄던 LA의 잘나가는 변호사 미키 홀러가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링컨 차를 타고 살인 사건을 해결하는 넷플릭스 시리즈다. 2011년 개봉한 영화는 소설의 1편을, 이번 시리즈는 2편을 다룬다. 통념을 거부하고 이상을 따르는 변호사 미키 홀러는 한 남자의 변호를 맡아 화려한 복귀를 노리지만 사건의 진실에 다가갈수록 혼란에 빠지고 미키의 목숨까지 위태로워진다. 넷플릭스 영화 '6 언더그라운드'와 '매그니피센트 7'로 화려한 액션을 선보인 마누엘 가르시아룰포가 괴짜지만 매력 넘치는 미키 홀러를 연기한다.  

[사진=Endeavor]

왓챠가 산드라 오, 조디 코머 주연의 인기 영국 드라마 '킬링 이브'의 마지막 시즌을 전편 독점 공개한다. 첩보 요원이 되고 싶은 정보국 직원 이브(산드라 오)와 직업 만족도 99.9%의 사이코패스 킬러 빌라넬(조디 코머)이 만나며 벌어지는 일들을 그렸다. 이번 시즌에선 복수를 완성해야 하는 이브와 새로운 삶의 방식에 적응해나가는 빌라넬, 비밀 조직 트웰브의 정체를 다룬다. 똑똑하고 용기 있지만 따뜻한 마음씨를 지닌 이브는 사이코패스 킬러 빌라넬을 만나면서 복수의 방법을 알게 되고, 임무에 방해가 되면 누구든 없애버렸던 빌라넬은 평범하고 일상적인 삶을 생각하게 된다. 더욱 흥미진진해진 스토리와 예측 불가능한 두 사람의 관계성이 관전 포인트다.

[사진=왓챠]

동명 만화 원작의 애니메이션 '하코즈메 ~파출소 여자들의 역습~'이 왓챠에서 서비스된다. 안정적인 삶을 누리기 위해 신입 경찰이 된 카와이와 전설적인 형사과 에이스 출신 경찰 세이코의 좌충우돌 직장 생활을 담은 코미디물이다. 어느 날 모종의 사건으로 인해 세이코와 한 팀이 된 카와이를 둘러싸고 일어나는 사건들을 그린다. 사토 유조 감독의 뛰어난 작화 실력과 더불어 '닥터 스톤' '하늘의 푸르름을 아는 사람이여'의 와카야마 시온, '바이올렛 에버가든'의 이시카와 유이가 펼치는 완벽한 목소리 연기를 만날 수 있다. 동일 원작 드라마 '하코즈메 ~싸워라! 파출소 여자들~'도 오직 왓챠 독점으로 만나볼 수 있다. 토다 에리카, 나가노 메이가 공동 주연을 맡아 사랑스러운 케미스트리를 뽐낸다.

[사진=왓챠]

중드 고장극 중에서도 탄탄한 스토리와 달콤한 분위기로 인기몰이 중인 로맨스 드라마 '주생여고'가 왓챠를 찾아온다. 인기 드라마 '친애적, 열애적'의 원작 소설을 집필한 화제의 작가 묵보비보의 또 다른 작품을 드라마화했으며 선왕의 형제라는 이유로 왕실의 견제를 받는 주생진(임가륜)과 태자비로 내정된 최시의(백록)가 사제지간이 되면서 서로를 향한 연모의 마음을 키워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고대에서부터 시작된 두 주인공의 사랑을 아름답게 풀어낸 곽호 감독의 뛰어난 감각과 임가륜, 백록의 연기 하모니로 중드 팬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는 작품이다.

[사진=디즈니+]

'올리비아 로드리고: 네가 있는 집으로'에서는 2021년 1월, 가수 데뷔와 동시에 빌보드 핫100 차트 1위에 오르며 가장 높은 인기를 자랑하는 신인으로 급부상, 2022년 그래미 어워즈에서 올해의 앨범상, 올해의 레코드상, 올해의 노래상을 모두 수상한 싱어송라이터 올리비아 로드리고의 특별한 여정을 따라간다. 솔트레이크 시티에서 올해의 앨범상을 받은 'SOUR'을 쓰기 시작한 LA 여정에서, 데뷔 앨범을 만들었던 기억을 추억하며 그 안에 담겨있는 다양한 감정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올리비아 로드리고의 새로운 편곡과 마음을 담은 인터뷰, 처음 공개되는 음반을 만들 때의 장면들을 들여다 볼 수 있다.

[사진=디즈니+]

2011년 개봉한 영화 '러브 & 드럭스'가 사랑의 처방과 함께 디즈니+를 찾아온다. 연기파 배우 제이크 질렌할과 앤 해서웨이의 싱크로율 높은 연기로 극찬 받았던 이 작품은 자유로운 영혼이었던 '제이미'와 '매기'가 만나 화끈하면서도 순수한 사랑으로 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핑퐁처럼 오가는 두 사람의 티키타카가 선사하는 유쾌함과 동시에 사랑에 대한 믿음과 확신을 가져가는 모습에서는 설렘 가득한 감정을 전한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