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6·1 광진구청장] 오세훈 앞마당 민심은? '현역' 김선갑 vs '원팀' 김경호

기사등록 :2022-05-14 07:00

김, 공약이행평가 최고등급...행정성과 탁월
김, 서울시 출신 고위 관료...지역현안 공략
오세훈 지역구에서 격돌, 보수원팀 변수

[편집자] 6.1 지방선거가 다가오면서 서울시 자치구의 행정을 책임질 구청장 선거전도 뜨거워지고 있다. 4년전 24:1 완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이 수성에 나선 가운데 기록적 패배를 겪었던 국민의힘은 '정권교체' 여세를 몰아 반격을 예고했다. 25개 자치구 최종후보로 결정된 양당 인물을 조명하고 주요 쟁점과 지역민의 민심을 살펴봤다(인물 소개는 기호순)

[서울=뉴스핌] 정광연·채명준 기자 = 광진구에서는 현 구청장인 김선갑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서울시 고위 공무원과 산하 기관장을 역임한 김경호 국민의힘 후보가 맞붙는다. 도시계획이 엇갈리는 가운데 오세훈 서울시장의 지역구인만큼 이른바 '吳心'이 어떤 영향을 발휘할지 관건이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2022.05.13 peterbreak22@newspim.com

◆최고등급 행정가에 서울시 행정달인 도전장

광진구의원과 서울시의원을 거쳐 민선7기 구청장에 당선된 민주 김 후보가 재선에 도전한다. 임기동안 4년 연속 전국 기초단체장 공약이행평가에서 최고등급(SA)을 받았다. 외부재원 확충에 집중해 2018년 4400억원이었던 구 예산을 올해 7300억원으로 확대하는 등 탁월한 행정능력을 강조한다.

안전환경, 상생경제, 포용복지, 문화교육, 참여행정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급격한 변화보다는 기존 주요 사업들을 계속 이어나가며 재정 건전성 확보와 지역개발 등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서울시에서 30년간 근무하며 복지실장, 도시교통실장 등을 역임한 국힘 김 후보는 행정 전문가로 꼽힌다. 광진구 부구청장도 맡은바 있어 지역 현안에도 밝다는 평가다. 서울시 산하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사장으로도 활동했다.

대대적인 도시계획 변경으로 차별화를 꾀한다. 지역별 종상향을 추진하고 상업지역을 대폭 늘린다는 내용이 골자다. 어린이대공원 재정비와 중곡지역 주거환경 개선, 봉제산업 지원 및 교육 인프라 강화 등도 눈에 띈다.

◆진보우세 속 대선 민심변화 주목

민선6기 구청장 선거에서 진보 김기동 후보가 53.7%로 보수 권택기 후보(46.2%)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고 7기 선거에서는 현 김 후보가 65.9%라는 압도적 지지율로 25.9%에 그친 전지명 후보에 승리를 거뒀다. 최근 3번 모두 진보가 이겼지만 2기부터 4기까지는 보수가 집권한바 있다.

21대 총선에서는 민주당 갑 선거구 전혜숙 후보가 53.6%, 을 선거구 고민정 후보가 50.3%를 확보해 각각 김병민 후보(40.6%)와 오세훈 후보(47.8%)에 승리를 거뒀다. 반면 20대 대선에서는 윤석열 후보가 48.8%로 47.1%를 기록한 이재명 후보를 1.7%p차로 앞섰다.

◆오세훈 지역구 눈길, '오심' 파급력 관건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임대아파트 단지에서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관련 발표를 하기에 앞서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05.13 mironj19@newspim.com

2011년부터 광진구에 살고 있는 걸출한 인물이 있다. 바로 오세훈 현 서울시장이다. 1년전 보궐선거에서 압도적인 격차로 당선된 후 차기 서울시장 선거 여론조사에서도 과반 이상의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오 시장의 존재감은 상당하다. 현역 구청장 프리미엄 못지 않다는 평까지 나온다.

국힘 김 후보 역시 이런 분위기를 반영해 이른바 '오심'을 전면에 내세웠다. 오 시장의 부름을 받고 오 시장 지역구인 광진에 출사표를 던졌다는 설명이다. 오 시장과 '원팀'이 되겠다는 그의 슬로건이 현역 민주 김 후보의 아성을 얼마나 무너뜨릴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