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이석문 후보 측, 김광수 후보 고교평준화 해체 발언 맹비난

기사등록 :2022-05-13 16:53

"교육·지역 양극화 초래할 것"

[제주=뉴스핌] 문미선 기자 =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후보 측 이정원 대변인이 12일 김광수 후보측의 '고교평준화 해체' 발언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후보. 2022.05.13 mmspress@newspim.com

이석문 제주도교육감 후보측은 지난 12일 KBS제주가 주관한 '교육감선거 후보 토론회'에서 김광수 후보의 '고교평준화 해체'발언에 대해 "김광수 후보는 21세기를 걸어가는지, 20세기로 돌아가는지 시급히 점검하라"며 "코로나에서 '아이 한 명, 한 명이 안전하고 행복한 공교육을 해달라'는 도민들의 호소를 설마 모르는 것인가"고 비판했다. 

앞서 김광수 후보는 KBS토론회에서 "솔직히 할 수만 있다면 (고교)평준화를 해체하고 싶다. 제주도 전체를 하나로 하던가, 선발권을 학교에 주고 싶다. 그래야 학부모가 가고 싶은 학교에 아이를 (보낼 수 있다)"고 발언했다.

이날 이정원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발언을 듣고 4차 산업 혁명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게 맞는지 의심마저 들었다"며 "고교평준화를 해체한다는 건 고등학교에 학생 선발권을 준다는 의미로 사실상 도내 고등학교들을 특목고 형태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 대변인은 "이렇게 되면 결과는 뻔하다. 아이들은 과거에 늘 봐왔던 극심한 입시 경쟁에서 힘들고 아플 수 밖에 없다"며 "학교 서열화로 교육 양극화, 지역 양극화가 불 보듯 뻔해진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토론회에서 이석문 후보는 미래 교육감다운 능력과 정책 역량, 비전을 충분히 보여줬다고 평가한다"며 "겸허하게 도민들을 만나며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따뜻한 미래 교육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mmspres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