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볼빅 김희정,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1차전서 통산7승

기사등록 :2022-05-13 19:09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김희정이 통산 7승을 써냈다.

김희정(51·볼빅)은 13일 전라북도군산 컨트리클럽(파72/5752야드) 전주(OUT), 익산(IN) 코스에서 열린 'KLPGA 챔피언스 클래식 2022 1차전'(총상금 7000만원, 우승상금 1050만원)'에서 최종합계 6언더파 138타(68-70)로 약 2년 9개월 만에 챔피언스투어 우승을 차지했다.

챔피언스 클래식 1차전 우승자 김희정. [사진= KLPGA]

통산 승수를 7승으로 늘린 김희정은 "사실 17번 홀에서 보기를 기록하면서 공동선두가 됐던 것을 전혀 몰랐다. 그래서 마지막 18번 홀에서 조금 더 마음 편하게 할 수 있었던 것 같고, 우승할 줄 몰랐기 때문에 얼떨떨하다"라고 밝혔다.

1992년 KLPGA에 입회하여 정규투어에서 2승을 거둔 김희정은 2013년부터 챔피언스투어로 무대를 옮겼다. 김희정은 이듬해인 2014년에 시즌 5승을 만들어 내면서 챔피언스투어 단일 시즌 최다 우승 기록을 경신하기도 했지만, 이후 극심한 우승 가뭄을 겪으며 힘든 시간을 보냈다.

지난 2019년 8월 열린 'KLPGA 호반 챔피언스 클래식 2019 7차전'에서 약 4년 10개월 만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김희정은 이후 우승은 없었지만 2020, 2021시즌에도 준수한 활약을 펼쳤다. 그렇게 꾸준히 대회에 출전해 좋은 성적을 이어간 김희정은 이번 우승으로 챔피언스투어에서 다시 한번 도약할 준비를 모두 마쳤다.

이에 김희정은 "지금까지 대회에 출전해 치열한 경쟁을 하면서 살아왔지만, 앞으로도 나는 그런 삶을 살고 싶고, 또 그럴 것이다. 대회에 출전해 우승을 노리는 것이 내가 골프를 치는 이유다"라고 했다.

우선화(43)와 준회원 노연수(51)가 최종합계 5언더파 139타를 쳐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고, 2021시즌 챔피언스투어 상금왕 김선미(49)와 상금순위 2위를 기록했던 차지원(49)을 비롯해 김민기(41), 준회원 황현서(46), 김주영2(47), 준회원 신미연(56), 그리고 유재희(48)까지 총 7명의 선수가 두터운 공동 4위 그룹을 형성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