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법원, '6.1지선' 국힘 경북도당 예비후보 제기 '공천효력정지가처분신청' 기각

기사등록 :2022-05-14 09:16

[대구·포항·울릉=뉴스핌] 남효선 기자 = '6.1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 경북도당 공천후보 확정을 위한 경선과정에서 탈락한 예비후보들이 국민의힘을 상대로 제기한 '후보자 선정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이 모두 기각됐다.

14일 대구지방법원 등에 따르면 대구지법 제20민사부(부장판사 박세진)는 전날 '6.1지방선거' 국민의힘 경북도당 경선에서 탈락한 문충운 포항시장 예비후보와 김병수 울릉군수 예비후보가 국민의힘을 상대로 낸 '후보자선정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대구지방법원 청사[사진=뉴스핌DB] 2022.05.14 nulcheon@newspim.com

앞서 국민의힘 경북도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당원50%.국민50%'의 여론조사를 통해 이강덕 예비후보를 포항시장 후보로, 정성환 예비후보를 울릉군수 후보로 확정, 발표했다.

이같은 경선 결과가 나오자 문충운 예비후보와 김병수 예비후보는 경선 과정과 결과가 부당하다고 주장하며 국민의힘을 상대로 후보자 선정 결정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문 후보는 가처분신청을 통해 "재경선을 치르는 데 불만이 있었지만 그렇게 되면 예비후보에서 제외되는 불이익을 당할 것 같아 어쩔 수 없이 동의하고 재경선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국민의힘 측은 심문에서 "문 예비후보가 지난 6~7일 이틀간 치러진 경선 결과에 승복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정치 신인에게 주어지는 20%가점에도 동의했다"며 "이미 이강덕 후보가 포항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마쳤기 때문에 정당에서 후보 추천 취소와 변경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또 김 예비후보는 "국민의힘 탈당으로 당원 자격이 상실된 4명이 경선 투표에 참여했고, 4명이 제외됐다면 결과는 달라졌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관련 국민의힘 측은 "후보자 공천 권한은 정당의 자율성에 해당하는 영역이다"며 "투표 당원 명부가 확정된 뒤 탈당한 당원의 투표 여부는 시간 관계상 자율성에 맡길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재판부는 "정당의 공천과정과 결정은 정당의 정치적 의사 결정 및 활동에 관한 것이므로 정당의 자율성이 보장돼야 한다"면서 "공천과정과 결정이 민주적인 절차와 원칙에 중대하게 위배되거나 객관적 합리성과 타당성을 잃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