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北, 하루 새 코로나로 21명 사망...김정은 "중국 방역조치 적극 배워야"

기사등록 :2022-05-14 11:15

北, 14일 정치국 협의회...비상방역체계 점검
김정은 "건국 이래 대동란..봉쇄 강화해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에서 13일 하루 동안 17만4440여명의 발열자가 발생하고 총 21명의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북한이 코로나19 유입을 공식 인정한 이후 총 사망자는 27명으로 늘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4일 "조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최대비상방역체계의 가동실태를 점검하고 정치실무적대책들을 보강하기 위해 이날 당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협의회를 소집했다"며 이같은 내용을 공개했다. 이날 회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주재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치국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바이러스 유입을 인정하고 최대비상방역체계에 돌입하기로 했다. [사진 = 조선중앙통신] 2022.05.12 oneway@newspim.com

통신은 "13일 전국적으로 17만4440여명의 유열자가 새로 발생하고 8만1430여명이 완쾌됐으며 21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어 "4월 말부터 지난 13일까지 발생한 전국적인 유열자 총수는 52만 4440여명이며 그중 24만3630여명이 완쾌되고 28만810여명이 치료를 받고있으며 현재까지의 사망자수는 27명"이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날 회의에서 "세계적으로 신형 코로나바이러스 전파상황이 매우 심각한것처럼 우리 나라에서도 이 악성전염병의 전파가 건국이래의 대동란이라고 말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방역정책실행에서 중심을 잃지 않고 당과 인민의 일심단결에 기초한 강한 조직력과 통제력을 유지하고 방역투쟁을 강화해나간다면 얼마든지 위기를 극복할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당과 정부가 주동적으로 과단성 있게 취한 지역별 봉쇄와 단위별 격폐 조치의 합리성과 효율성을 다시금 강조하고 각급 비상방역 단위들에서 자기 지역, 자기 단위의 방역사업에 대한 작전과 지휘를 보다 치밀하게 해 전염병 확산 추이를 반드시 역전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우리의 방역부문이 다른 나라 선진국들의 방역 정책과 성과와 경험들을 잘 연구하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면서 "중국 당과 인민이 악성 전염병과의 투쟁에서 이미 거둔 선진적이며 풍부한 방역성과와 경험을 적극 따라 배우는 것이 좋다"고 역설했다.

중국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주요 도시를 봉쇄하는 등 엄격한 통제와 함께 '제로 코로나' 조치를 취하고 있다. 북한 역시 이같은 조치를 단행하고 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