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정부, 北코로나 방역협력 "실무접촉, 가급적 빠른 시일내 제의"

기사등록 :2022-05-15 15:00

"확산상황 감안, 北 방역노력에 실질 도움되도록"
대통령실 "실무협의 논의단계, 北 반응 기다리는 중"

[서울=뉴스핌] 차상근 기자 = 정부는 15일 북한의 코로나19 급속 확산에 따른 방역 협력을 위한 실무접촉 제안과 관련 "가급적 빠른 시일내에 제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북한 코로나 방역협력'과 관련한 입장문을 통해 "북한 내 코로나 확산 상황 및 신속한 대응 필요성 등을 감안해 북한의 코로나 방역 노력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부가 이번주 초 북측에 공식 제안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남북 간 코로나 방역 협력을 위한 실무접촉 제의 시기는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찾아 전국적인 비상방역상황을 현장 지도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이날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북한의 코로나19 급속 확산과 관련) 방역지원방침을 세웠다"며 "실무적 차원의 협의를 할지 여부는 논의 단계이며 북한의 반응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3일 강인선 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통해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또 "북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감염 의심자가 폭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구체적인 지원 방안을 북한 측과 협의해 갈 것"이라고 알린 바 있다.

skc847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