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北, 코로나 사망자 50명 돌파...김정은 "약 공급 제때 못해" 질타

기사등록 :2022-05-16 07:11

인민군 투입키로..."평양시 의약품 공급 즉시 안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국가비상방역사령부를 찾아 전국적인 비상방역상황을 현장 지도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통신]

김 위원장은 이날 "전염병 전파상황을 신속히 억제, 관리하기 위해 국가 예비의약품들을 긴급해제해 시급히 보급할 데 대한 비상지시까지 하달하고 모든 약국들이 24시간 운영체계로 넘어갈 것을 지시했다"면서도 "아직까지 집행이 바로되지 않고 있으며 의약품들이 약국에 제때 공급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각과 보건부문 일군들이 현 위기상황에 대한 인식을 바로가지지 못하고 인민에 대한 헌신적복무정신을 말로만 외우면서 발벗고 나서지 않고있는 데 기인한다"고 질타했다.

그는 "당 정책집행을 법적으로 강력하게 담보해야 할 사법, 검찰부문이 의약품 보장과 관련한 행정명령이 신속정확하게 시행되도록 법적감시와 통제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며 "중앙검찰소 소장은 엄중한 시국에조차 아무런 책임도,가책도 느끼지 못하고 아무런 역할도 하지 못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인민군을 투입해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통신은 "원수님께서 인민군대 군의부문의 강력한 역량을 투입해 평양시안의 의약품공급사업을 즉시 안정시킬데 대한 당 중앙군사위원회 특별명령을 하달하셨다"고 전했다.

북한에서는 전날 하루 동안 39만2920여명의 발열자 및 8명의 사망자가 추가 발생했다. 이로써 북한이 코로나19 유입을 인정한 이래 누적 사망자는 50명을 돌파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