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중국

"中 경제 우한 사태만큼 심각...전 세계 공급망에 영향"

기사등록 :2022-05-16 11:08

[서울=뉴스핌] 구나현 기자 = 중국 정부의 극단적인 방역 정책으로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발생 초기와 맞먹는 경제적 타격을 입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올해 초부터 전염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가 유입되면서 중국의 대표적 경제 중심지인 상하이가 한 달 반 가까이 봉쇄 중이다. 수도인 베이징도 코로나 확산에 따른 부분 봉쇄에 돌입하면서 경제 활동 재개에 제동이 걸렸다.

루팅(陸挺) 노무라증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14일 열린 '2022 칭화우다오커우(清華五道口) 수석 이코노미스트 포럼'에서 "제로 코로나 정책의 비용이 빠르게 상승해 중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2020년 코로나 발생 초기인 '우한 사태'만큼 심각하다"고 경고했다.

루팅 노무라증권 수석이코노미스트. [사진=바이두]

코로나19가 창궐한 지난 2020년 1분기 중국 GDP는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6.8% 감소했다. 중국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것은 중국이 분기별 경제성장률을 발표하기 시작한 1992년 이후 28년 만에 처음이다.

올해 1분기 중국 GDP는 전년 동기 대비 4.8% 증가했다. 예상보다 높은 성장률을 보였지만 봉쇄에 따른 피해가 온전히 반영되지 않은 수치라는 평가다. 루 이코노미스트는 상하이 봉쇄 등의 영향이 본격적으로 반영될 2분기부터 중국 성장세가 현저하게 둔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우한 사태와 비교했을 때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는 중국 경제∙금융∙물류 허브이자 자동차∙반도체 등 첨단 산업이 밀집해있는 창산자오(長三角·양쯔강 삼각주)를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어 중국, 나아가 전 세계 공급망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루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19 발발 초기인 2020년에는 코로나가 곧 종식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컸고 실제로 중국이 5월 이후 방역에 성공해 수출 및 부동산 시장이 빠르게 성장했다"면서 "지금은 코로나19 종식이 요원하다는 비관적 전망이 커지는 가운데 개인과 기업의 투자 소비 심리가 크게 위축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부 예산이 방역에 많이 투입되는 만큼 투자유치, 산업단지 조성 인프라 투자 등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리다오쿠이(李稻葵) 중국 칭화대 교수도 코로나로 인한 소비 축소에 주목했다. 리 교수는 "코로나19로 개인 소득 감소가 소비 축소로 이어지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면서 "소비가 1% 줄면 소비 하락세가 향후 7~8년간 이어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비 진작을 위해 국민에게 현금을 지원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gu121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