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글로벌

美·유럽 증시서 금융위기급 '자금 엑소더스'...월가 "더 빠진다"

기사등록 :2022-05-16 13:47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에 버금가는 자금 엑소더스가 진행 중이다.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CI 전세계지수가 6주 연속 하락하는 사이 시가총액은 11조달러(약 1경4076조원)가 증발했다.

천정부지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들의 긴축 가속, 우크라이나 사태 등 악재가 쌓이면서 거의 모든 자산군에서 자금 유출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미국과 유럽 증시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 S&P500지수 역시 6주 동안 내리막이 지속되면서 올 초 기록한 역대 최고점 대비 5분의 1 가까이가 떨어졌다. 범유럽증시지수인 스톡스600지수는 3월 말 이후 6%가 떨어졌다.

데이터 제공업체 EPFR에 따르면 미국 증시 관련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F)에서도 지난 5주 동안 370억달러 가까이가 빠져나갔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약세장이 지속되면서 헤지펀드들 역시 미국 주식시장에서 빠르게 발을 빼고 있으며, 큰 손들의 매도가 빨라지면서 지수가 또 다시 하락 압박을 받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타델증권 거래대표 피터 가이아치는 "지수가 매일 2.5~3.5% 수준의 일일 낙폭을 보이는 것은 단순히 거래 변동성 때문이 아니다"라면서 " (차입과 투자를 줄이는)디레버리징이 진행 중이며, 단순한 노이즈에 그치지 않고 투자자들이 리스크 오프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S&P500지수와 스톡스600지수 1년 추이 비교 [사진=마켓워치 그래프] 2022.05.16 kwonjiun@newspim.com

◆ 월가 "추가 하락 불가피" 경고

한편 월가 전문가 상당수는 추가 하락이 불가피하다고 경고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S&P500지수의 과거 주요 기술선을 비교했을 때 주요 지지선에 도달하기 전에 14% 가까이 추가 하락할 것으로 보이며, 주가가 1년래 최저치까지 밀린 기업들의 비중이 지난 2018년 경기 둔화 위기 당시와 비교했을 때 훨씬 적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S&P500지수에서 주가가 1년래 최저치로 밀린 기업들의 비중이 현재는 30%인 반면 2018년에는 50%에 육박했고,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는 무려 82%에 달했다는 것이다.

또 스톡스유럽600지수가 지난주 과매도 영역에 진입한 것과 달리 S&P500의 14일 상대강도지수(RSI)는 아직은 바닥이 아님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독일 콤디렉트 은행 전략가 안드레아스 립코우는 "투자자들이 특히 기술 및 성장주를 중심으로 포지션 축소를 지속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투자 심리가 더 큰 폭으로 악화돼야 잠재적 바닥이 형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에 민감한 경기순환 업종들이 방어주에 비해 급격한 하락을 보이는 등 투자자들의 방어 심리가 높아진 점도 당분간 하락 흐름이 이어질 것임을 시사한다. 바클레이스와 모간스탠리 전략가들은 올해 스톡스600 방어지수가 보합에 그친 반면 경기순환 업종은 15% 떨어진 상황에서 이러한 추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연방준비제도의 금리 인상의 직격타를 맞고 있는 기술주도 멀티플이 20배 정도로 2020년 4월 이후 최저치로 내려왔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연준 충격이 더 오래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데이바이데이 SAS 기술애널리스트 발레리 개스탈디는 기술업종이 10% 더 빠져야 바닥을 다질 것으로 내다봤고, BRI자산운용 최고경영자(CEO) 댄 보드먼-웨스튼 역시 기술주 투자 심리가 수주 또는 수 개월 간 추가 악화될 것으로 점쳤다.

물론 일각에서는 지금이 바닥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골드만삭스 피터 오펜하이머는 지금이 저가매수 적기라고 주장했고, 그레이트 힐 캐피탈 회장 토마스 헤이예스는 인텔이나 시스코와 같은 기술업종의 멀티플이 매력적인 수준으로 내려왔다고 강조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권거래소 앞 황소와 곰 동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