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문화

[뉴스핌 라씨로] 스튜디오드래곤, '신작 기대+공매도 잔고 급감'...바닥 찍었나

기사등록 :2022-06-06 06:29

2분기 신작 13편 방영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3일 오후 4시06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요한 기자 = 스튜디오드래곤이 2분기 13편의 신작을 쏟아내면서 실적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최근 추세를 감안하면 연간 최대 실적도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가하락에 베팅하는 공매도 잔고도 최근 한달 새 50% 이상 급감하며 주가가 바닥을 찍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스튜디오드래곤은 2분기 13편의 신규 드라마(TV 10편·모바일 3편)를 방영한다. 이는 작년 2분기(6편)와 전분기(8편)보다 크게 증가한 규모다.

오는 18일에는 기대작으로 꼽히는 '환혼'이 대작 '우리들의 블루스'에 뒤를 이어 방영될 예정이다. 총 20부작으로 제작된 '우리들의 블루스'는 이병헌, 차승원, 김우빈 등 인기 배우들이 출연하고 TVN과 넷플릭스을 통해 인기리에 방영됐다. 시대극 판타지 로맨스 액션 장르인 환혼은 쾌걸춘향, 최고의사랑, 호텔 델루나 등을 집필한 '홍자매 작가'가 대본을 맡았으며, 이재욱, 아린, 황민현, 유준상 등의 배우가 출연할 예정이다.

또한 여진구, 문가영이 출연하는 16부작 '링크'도 TVN과 디즈니플러스를 통해 6일부터 방영된다. 스튜디오드래곤은 글로벌 OTT 플랫폼인 넷플릭스에 이어 디즈니플러스에도 진출함에 따라 신규 성장동력을 확보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밖에 방영 중인 드라마 별똥별, 살인자의 쇼핑목록, 괴이, 이브 등도 스튜디오드래곤의 2분기 매출에 반영되면서 실적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튜디오드래곤 관계자는 "▲대작 중심의 방영 편수 확대 ▲신규 플랫폼 진출 ▲판매 매출 강화 등을 통해 고성장세를 기록 중에 있다"며 "방영 편수 증가로 제작비가 전반적으로 상승하며 비용 증가도 예상되나, 작품 수익성 강화로 원가율 안정화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스튜디오드래곤은 올해 1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4% 증가한 1211억원, 영업이익은 1.4% 늘어난 181억원을 기록해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회사 관계자는 "방영 편수 감소에도 작품의 성과로 성장세를 기록했다"며 "프리미엄 IP 중심 해외판매 및 단가 인상이 지속되면서 작품별 이익 기여도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1분기 호실적 발표에도 스튜디오드래곤의 주가는 7만8700원(2일 기준)을 기록하며 52주 최고가(9만9400원)보다 30% 낮은 수준에서 맴돌고 있다. 다만 최근 공매도 잔고가 급격하게 감소하면서 주가 반등 기대감은 커지는 분위기다.스튜디오드래곤의 지난 9일 공매도 잔고는 약 182억원에서 5월 30일 83억원으로 감소해 3주새 54% 가량 급감했다.

금융투자업계 관계자는 "기업의 펀더멘털이 확인되면 공매도 투자자들의 환매수로 주가 상승은 가속도가 붙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한편 스튜디오드래곤은 올해 최대 실적을 예고하고 있다. 에프앤가이드가 추정한 스튜디오드래곤의 올해 매출액은 전년 대비 27.2% 증가한 6197억원, 영업이익은 59.1% 성장한 837억원이다.

신은정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상반기에는 넷플릭스의 부진한 실적 및 가입자 지표가 콘텐츠 제작비 축소 우려로 이어져 미디어 섹터 주가가 부진했다"면서도 "스튜디오드래곤은 올해 연간 33편 이상의 편성이 예상되는데, 지난해 평균 편성인 25편 대비 확실한 탑라인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yoh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