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대우조선해양, 경남남부세관과 협업으로 대형 해양플랜트 진수

기사등록 :2022-06-14 11:28

2만2100톤 원유·가스생산설비 진수 성공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경남남부세관과 협업을 통해 대형 해양플랜트의 진수를 마쳤다고 14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세계적인 석유회사인 셰브론사로부터 수주한 부유식 원유·가스생산설비(FPU:Floating Production Unit)은 총 중량 2만2194톤에 달하는 대형 구조물이다.

[사진= 대우조선해양]

이 프로젝트를 안정적으로 진수하기 위해서는 최소 23m의 수심이 확보돼야 했으나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의 내항의 평균 수심은 15m 정도였다.

이에 진수를 마치기 위해서는 안정적인 수심이 확보된 곳으로 설비를 이동해야만 했다. 이를 위해 대우조선해양은 외국에서 블록을 싣고 오는 전용선박인 자항선을 이용할 수 있도록 경남남부세관에 협조를 구했다.

국제무역선을 이용한 해양플랜트 진수작업은 국내 최초 사례로 보세공장 생산물품의 해상이동 및 진수작업에 대한 허가절차가 법령에 명확하게 규정되지 않아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경남남부세관은 관련 법령을 기업에 유리하게 해석해 국제무역선의 불개항장 출입과 장외작업 절차를 마련해 허가함으로써 지난 9일 대우조선해양이 성공적으로 해양플랜트의 진수를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했다.

5만2300톤급 자항선인 '메가패션호'는 거대한 앵커프로젝트 FPU를 넉넉하게 진수하기에 충분했다.

그 결과 지난 6월 6일 육상에서 건조한 앵커프로젝트 FPU를 안벽에서 로드 아웃(load out) 한 뒤 옥포만 해상 바깥으로 이동해 3일 간에 걸쳐 안전한 수심에서 진수를 마칠 수 있었다.

메가패션호는 지난해에도 세계 최초 LNG-FSU 건조 시 유사한 공법을 적용해 3500톤이 넘는 LNG-FSU 블록 탑재에 성공했던 경험이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민관 협업을 통한 조선업 경쟁력 강화에 힘써준 경남남부세관 관계자들과 현장 기술지원 조직들의 적극적인 협조에 깊은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조선소 현장에서 발생하는 각종 애로사항과 제도개선을 위해 많은 소통과 협업을 통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기동 경남남부세관장은 "관은 행정지원을 통해 민에 도움이 된다면 적극적으로 검토 하겠다"며 "앞으로도 현장의 고충을 수시로 청취하고 적극행정을 펼쳐서 대한민국 조선산업의 재도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번에 진수에 성공한 해상원유·가스생산설비는 멕시코만에서 해양유전을 개발하는 개발계획인 '앵커 프로젝트'에 쓰일 구조물로 폭과 길이가 83.2m, 높이가 53m에 달한다.

이 제품은 오는 7월 중순까지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마무리 공사를 마치고 멕시코만을 향해 출발할 예정이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