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대우조선, 세계 최초 원유운반선에 고망간강 LNG 연료탱크 적용

기사등록 :2022-06-16 14:19

기존 소재 대비 가격 낮추고 극저온에서 성능 높여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포스코와 10여년간의 공동연구 끝에 개발한 고망간강을 LNG(액화천연가스) 연료탱크에 세계 최초로 적용하는 이정표를 세웠다.

대우조선해양은 16일 고망간강 소재 LNG 연료탱크를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설치하는 탑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 대우조선해양]

지금까지 -163도 극저온의 액화천연가스를 견디는 화물창과 연료탱크의 소재는 인바(니켈 합금강)나 알루미늄, 스테인리스강 등을 사용해 왔다.

그렇지만 이들은 높은 가격과 까다로운 작업공정, 낮은 강도 등의 단점을 갖고 있었다. 고망간강 LNG 연료탱크는 이러한 단점들을 뛰어넘었다. 새롭게 적용된 고망간강은 기존 소재 대비 가격이 낮고 극저온에서의 성능은 물론 높은 강도와 내마모성을 갖고 있다.

대우조선해양과 포스코는 고망간강을 LNG 연료탱크로 사용하기 위해 전처리부터 용접에 이르는 탱크 제작기술을 함께 개발해 왔다. 이어 이번에 실선에 탑재하게 됨에 따라 10여년간의 공동 노력의 결실을 보게 됐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이산화탄소 절감 등 친환경 정책을 강화하고 있는 가운데 선박 역시 LNG를 연료로 사용하는 추세로 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역시 올해 수주한 모든 선박이 LNG 등을 연료로 하는 친환경 선박이다.

고망간강 연료탱크 제작기술은 순수 국내 기술이라는 점에서 가치를 더한다. 앞으로 고망간강의 대량 생산을 통해 가격 경쟁력까지 확보되면 그동안 지적됐던 LNG 화물창 제작에도 기술적 독립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것이 대우조선해양의 설명이다.

박두선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LNG선 건조 명가로 세계 최고 경쟁력을 자랑하는 우리 회사가 또 다른 이정표를 세우게 됐다"며 "산업계 공동과제로 얻은 소중한 결과이고 동종업계도 언제든 사용이 가능한 기술이어서 전체 대한민국 조선산업 경쟁력 강화로 이어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최종교 포스코 기술연구원 전무는 "우리나라 고유소재인 고망간강을 글로벌 LNG 추진선박에 성공적으로 양산적용 하게 돼 감개무량하며 이제 국내에 철강사·조선사·탱크제작사를 포함하는 선박용 고망간강 LNG 저장탱크의 공급 체인(Supply Chain)이 완성돼 미래 친환경 선박 시장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