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이준석 "안철수, 최고위원에 국민의당 출신 인사 2명 추천해야"

기사등록 :2022-06-17 09:18

"정점식 지탄 대상 아냐...취지에 안맞는 것"
"윤리위, 어떤 윤리 다룰지 고민 많을 것"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국민의당과의 합당 과정에서 약속한 최고위원 인사 추천과 관련, "안철수 의원은 국민의당 출신 인사 2명을 추천해야 맞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 출연해 "제가 (당시) 안철수 대표와 (합당) 협상을 할 때 국민의당 측 인사들이 큰 국민의힘에 와서 활동하는 데 다소 위축되고 주눅이 들 수 있으니 통 크게 배려를 해달라는 취지로 말씀하셔서 저희가 (최고위원을) 2명까지 추천하는 걸로 검토하겠다고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22.06.16 kilroy023@newspim.com

이 대표는 "당시 저희가 국민의당 측에게 명확하게 전달했던 부분은 인사를 추천하는 데 있어서 국민의힘과 호환이 안 되는 정체성이 있다거나 논란이 있으신 분들에 대해서는 추천을 하지 말아달라고 이야기했다"며 "국민의당의 현역 의원 세 분 가운데, 한 분 같은 경우 저희가 굉장히 우려했다. 지도부에 오면 궁합이 안 맞을 것 같아서 이 의사를 명확히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 과정에서 합당 실무자로 참여했던 당시 권은희 원내대표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현재 상황에서 저희가 예상했던 그 분이 오신 건 아니지만, 다소 논란이 있을 수 있는 인사를 추천한 것도 있다"며 "또 추천을 2명 받기로 한 것은 국민의당 측 인사가 소외돼서 부담을 가질 것에 대비한 것인데 정점식 의원은 국민의힘 출신"이라고 꼬집었다.

안철수 의원은 김윤 전 국민의당 서울시당 위원장과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을 최고위원에 추천했다. 김 전 위원장은 과거 국민의힘을 강도 높게 비판해 온 인물이다.

이 대표는 "저희가 2명의 최고위원을 받게 되면 당헌당규를 개정하는 등의 절차가 필요하다. 그런 것을 감내하면서 끝까지 국민의힘 출신 의원을 (최고위원에) 넣어야 되는 이유가 무엇인지에 대해서 안철수 의원께 재고를 해달라는 것"이라며 "오히려 국민의당 출신 인사 두 분을 추천하시면 좋다 이 말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안 의원과 직접 이야기를 해봤나'라는 질문에 "권성동 원내대표가 연락을 했는데 안철수 의원이 희한한 답변을 했다"며 "국민의당이라는 당이 없어졌기 때문에 본인은 이 결정을 되돌릴 수 없다고 하는 데 사실 이해가 안가는 답변"이라고 지적했다.

검찰 출신인 정점식 의원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과의 연결고리가 아니냐는 우려에 대해선 "당내에서 정 의원을 싫어하는 사람이 어디에 있겠나. 여러 가지 당무에 있어서 고생도 하시고 지탄의 대상도 아니다"라며 "단순히 합당 과정에서 저희가 얘기했던 취지와 다른 인사를 추천하니까 그 부분이 의아하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된 윤리위원회에 대해서는 "도대체 어떤 부분의 윤리를 다루겠다는 것인지 이해가 안 간다"며 "이 부분은 오히려 윤리위의 고민이 많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윤리위 개최 시점에 대해선 "저도 공식적으로 날짜를 들은 것이 아니라 언론을 통해서 봤다. 어떤 언론에서 27일이라고 하기에 그걸 보고 얘기한 것"이라며 "그런데 윤리위에서 갑자기 '어떻게 알았냐'라고 얘기한다. 저도 언론을 보고 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대표는 "1차적으로 윤리위의 운영규칙을 보면 외부에 (진행사안을) 얘기하지 못하게 돼 있다"며 "어떤 윤리위원인지 모르겠지만 계속 언론에 많은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윤리위가 개최되면 따져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