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심층분석] 尹대통령, '허니문 기간' 지지율 하락세…문제는 '경제와 인사'

기사등록 :2022-06-22 07:00

지지율 50%대 밑으로 하락, 부정평가는 상승
뚜렷한 경제 위기 징후, 불안감이 하락세 불렀다
전문가 "가랑비에 옷 젖듯 인사 등 문제 누적"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허니문 기간이라고 불리는 취임 한 달여 만에 국정 수행 지지율이 50% 밑으로 떨어졌다.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의 격차가 오차 범위 내에서 역전되는 등 부정적 지표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문가들은 경제 위기에 대한 현명한 대처와 검찰 중심 인사 해소, 야당에 대한 포용적 접근을 해법으로 제시했다.

 

◆尹대통령 지지율 47.6%-부정평가 47.9%
   취임 한달인데…긍·부정 오차 범위 내 역전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 18~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47.6%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주 조사 대비 4.9%p 하락한 수치다.

반면 부정평가는 47.9%로 지난 조사 대비 4.9%p 오르며 긍정 평가에 처음 앞섰다. 잘 모른다고 응답한 비중은 4.6%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2.7%,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사진 제공=대통령실] 2022.06.21 dedanhi@newspim.com

◆尹대통령 지지율 하락 원인은, 검찰 편중 인사
  전문가 "여야 극한 갈등·김건희 여사 논란도 원인"

전문가들은 윤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의 원인에 대해 경제 위기에 대한 불안감과 검찰 편중 등 인사에 대한 우려, 이어지는 여야 갈등에 대한 불만으로 진단했다.

김미현 알앤써치 소장은 "부동산 거품이 빠지고 경제 위기 문제가 심상치 않다"라며 "윤석열 정부가 위기를 잘 헤쳐나갈 수 있을지에 대한 불안감이 현 지지율 하락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경제 문제와 인사 문제를 들었다. 김 대표는 "당초에도 지지율이 높지 않았는데 경제 문제에 더해 여당인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갈등이 이어지는 등 준비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라며 "여야 갈등도 극에 달했는데 국민들이 윤석열 대통령이 기존 정치인에 비해 뭐가 다른지를 묻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 역시 분석은 궤를 같이 했다. 이 평론가는 "집권 초반 컨벤션 효과가 빠져버린 것"이라며 "가랑비에 옷 젖는다고 인사 논란이 이어지고 김건희 여사 문제가 이어지는 것이 누적된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병 정치평론가는 세 가지 원인을 제시했다. 박 평론가는 "국민들은 정치권이 달라지기를 바라고 정치 경험이 많지 않은 윤석열 대통령을 지지했는데 정치권에서 극한 갈등을 반복하고 있다"라며 "문재인 정부에 대한 사정도 여론이 안 좋다. 야권 지지층은 정치 보복이 아닌가 하는 의혹을 갖고 있고 중도층도 지지를 보내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평론가는 "부동산 거품이 폭락하면서 주식과 부동산에 영끌한 젊은 층은 답이 없다. 그런데 윤석열 정부의 답은 별다른 것이 없다"라며 "민생에 대한 분노가 몹시 큰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명박 대통령이 과거 광우병 사태 때 지지율이 극히 저조했지만 다시 회복했다"라며 "지지율이 다소 낮은 것이 문제가 아니라 꾸준히 이어지는지가 중요하다"고 현재의 저조한 지지율은 문제되지 않는다고 분석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대통령실]

해법은 경제 위기 현명한 대처와 인사 문제 해소
   신율 "고물가 해결할 경우 지지율 회복", 박상병 "여야 갈등 대신 민생 올인"

전문가들은 윤석열 정부의 해법을 경제 위기에 대한 현명한 대처와 대야 포용, 인사 문제 해소를 꼽았다.

신율 교수는 "이명박 대통령이 지지율을 회복한 원인은 리먼 브라더스 사태를 나름 잘 수습한 것 때문"이라며 "윤석열 정부가 현재의 고물가 문제를 잘 해결할 경우 지지율을 회복하고 강력한 우군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훈 평론가 역시 "현재의 경제 문제를 잘 극복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김건희 여사 문제를 잘 관리하고, 인사 문제도 더 이상의 잡음이 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김대은 대표도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어야 한다. 문재인 정부와 반대되는 정책이 아닌 서민을 위한 제대로 된 정책을 보여줘야 한다"고 언급했다.

박상병 평론가는 "문재인 정부에 대한 수사, 북한 문제를 둘러싼 여야 갈등 대신 민생 문제에 올인해야 한다"라며 "민생 문제를 해결하기는 몹시 어렵다. 우선 야당의 주장을 다 포용하면서 경제 위기에 대처해야 '윤석열 대통령이 다르구나' 하는 감동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미현 소장은 이에 더해 윤 대통령의 존재감을 더 부각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 소장은 "임기 초에 김건희 여사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오히려 더 보이고 있는데 이를 민생 정책으로 돌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