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경제

[누리호 발사] 성능검증위성 임무중 '이상무'…쌍방향 교신으로 누리호 임무 완성

기사등록 :2022-06-22 11:00

22일 오전 3시1분 위성-지상국 교신 성공
안정적인 위성 안착 등 누리호 임무 종료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성능검증위성 임무중 이상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서 성공적으로 분리돼 지구 저궤도에 안착한 성능검증위성이 지상국과의 쌍방향 교신에 성공했다. 최종적으로 위성이 정상적으로 궤도 상에서 임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된 만큼 누리호는 100% 임무를 완수하게 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난 21일 오후 4시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된 누리호가 목표 궤도에서 성능검증위성을 성공적으로 분리한 데 이어, 22일 오전 3시 1분경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지상국과의 양방향 교신에 성공했다고 이날 밝혔다.

[고흥=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실제 기능이 없는 모사체(더미) 위성만 실렸던 1차 발사와 달리 이번 2차 발사 누리호에는 성능검증위성과 4기의 큐브위성이 탑재됐다. 누리호가 상공에서 우주로 향하는 비행의 궤적을 고속 연사로 촬영된 250장으로 엮어봤다. 2022.06.21 photo@newspim.com

발사 당일 남극 세종기지와 대전 항우연 지상국 안테나를 통해 성능검증위성의 기본상태 정보를 수신한데 이어, 이날 새벽에는 성능검증위성과 대전 항우연 지상국 간 양방향 교신까지 이뤄져 누리호의 위성궤도투입 성능은 완전하게 확인됐다.

이날 교신에서는 원격명령을 통해 위성 시각과 지상국 시각을 상호 동기화하도록 하고 성능검증위성에 탑재된 GPS 수신기를 활성화하도록 했다. 향후 3축 자세제어를 위해 필요한 궤도정보도 지상국에서 성능검증위성으로 전송했다.

항우연 연구진이 성능검증위성 수신한 위성상태에 대한 상세정보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성능검증위성의 상태는 양호하며 모든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되고 있다는 것도 확인됐다.

향후 성능검증위성과 항우연 지상국 간 교신을 통해서는 성능검증위성이 발사 이후 자체 메모리에 저장하고 있는 초기 데이터와 GPS 데이터는 고속 전송모드(1Mbps)로 내려받을 계획이다.

성능검증위성은 앞으로 7일 간 위성의 상태를 계속 점검하면서 자세를 안정화하고 오는 29일부터는 이틀 간격으로 국내 대학에서 개발한 큐브위성을 1기씩 사출한다. 사출은 조선대(6월 29일), 한국과학기술원(7월 1일), 서울대(7월 3일), 연세대(7월 5일) 순으로 진행된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에 탑재돼 발사된 뒤 지구 저궤도에 안착한 성능검증위성의 모습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2022.06.22 biggerthanseoul@newspim.com

성능검증위성에는 전용 카메라가 탑재돼 큐브위성의 사출과정을 촬영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된 영상데이터는 추후 지상국으로 전송하게 된다. 성능검증위성은 앞으로 2년 동안 지구 태양동기궤도를 하루에 약 14.6바퀴 궤도운동을 하도록 설계돼 있다. 향후 1개월동안 초기 운영 기간을 거친 이후 본격적인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 성능검증위성에는 국내 기술로 개발된 발열전지, 제어모멘트자이로, S-Band 안테나가 탑재돼 있다. 성능검증위성의 운용기간 동안 이같은 탑재체가 실제 우주환경에서 설계된 성능을 잘 발휘하는지에 대해서도 확인할 예정이다.

김기석 과기부 우주기술과장은 "성능검증위성의 지상국 교신이 성공했기 때문에 앞으로 큐브위성 사출 및 탑재체 성능 검증 등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