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증권·금융

ELS 규모 1년새 '반토막'...삼성전자 상품도 '원금손실 진입'

기사등록 :2022-06-23 10:10

이달(1~21일) ELS 발행 1조5100억…전년比 49%
국내주식형 ELS 99% 급감…삼성전자 ELS 원금손실
글로벌 증시 불안 걷히기 어려워…ELS 불확실성↑

[서울=뉴스핌] 이은혜 기자 = 중위험·중수익 상품으로 각광받았던 주가연계증권(ELS)의 이달 발행규모가 전년 대비 반토막 수준까지 떨어졌다. 삼성전자를 기초자산으로 삼은 ELS 등 일부 상품들은 원금 손실 구간(녹인·Knock In)에 진입했다. 경기침체가 야기한 글로벌 증시 불안이 좀처럼 걷히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ELS 관련 불확실성도 지속될 전망이다.

22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이달(1~21일) 공모와 사모를 모두 포함한 ELS 발행규모는 1조510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조269억원) 대비 50% 감소했다.

ELS는 계약만기일까지 특정 종목 주가와 주가지수 등 기초자산 가격이 정해진 수준 아래로 하락하지 않으면 원금과 이자를 주는 파생상품이다. 인플레이션 공포가 글로벌 증시를 덮치면서 주요 지수가 급락하자 각 증권사들이 ELS 발행 규모를 크게 줄인 것으로 해석된다.

유형별로는 국내주식형 ELS가 2억4000만원 발행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522억3771만원) 대비 99% 급감해 전체 유형 중에서 가장 큰 감소폭을 나타냈다. 이 외에도 해외주식형 ELS는 332억7752만원으로 전년 대비 40%, 지수형은 1조4375억원으로 48%, 혼합형은 372억810만원으로 75% 각각 줄었다. 기타 유형은 17억6200만원으로 전년(1억7138만원) 대비 9배 넘게 늘어 유일하게 증가세를 나타냈다.

국내주식형 ELS는 기초자산인 삼성전자 등의 주가가 20% 넘게 꺾이면서 발행 규모가 크게 감소했다. 실제로 지난해 삼성전자 한 종목만을 기초자산으로 삼아 발행된 '키움증권1584(ELS)'는 원금 손실이 확정됐다. 해당 상품은 지난 15일 만기 상환일에 기초자산이 최초 기준가격의 80% 미만에 위치할 경우 원금의 80%만 상환되도록 설계됐기 때문이다. 이 외에도 기초자산 가격이 높았던 지난해 상반기에 발행된 ELS 중 원금 손실이 발생한 상품은 99개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22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18p(0.34%) 오른 2,417.11로 개장해 하락 전환했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의 하락세가 보이고 있다. 2022.06.22 yooksa@newspim.com

국가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삼은 ELS 중에서는 홍콩의 홍콩H지수 ELS가 올해 3187억원 발행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1조3555억원) 대비 76% 감소해 전체 지수 중 가장 크게 줄었다. 일본의 니케이225를 기초자산으로 삼은 ELS도 올해 1523억원 발행돼 작년보다 75% 줄었다. 미국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1조3684억원)는 48%, 유럽의 유로스톡스(EUROSTOXX)50(1조2829억원)은 45%, 코스피200(7167억원)는 21% 각각 줄었다.

연이은 급락장에 증시 하단에 대한 논란이 분분하지만, 당분간 약세장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우세한 만큼 ELS의 발행 감소세 녹인 구간에 진입한 ELS의 증가세는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미국의 주요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S&P500지수의 연말 하단을 2900선으로 잡았다. 스트래터거스 리서치 파트너스도 S&P500이 3350~3400선까지 밀릴 수 있다고 봤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주식 등 위험자산이 전 거래일 반등에 성공했으나 아직 변동성은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며 "인플레이션과 경기침체 불안이 아직 완화되지 못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chesed7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