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증권·금융

"개미만 매집"... 큰손들 떠난 코스피 '연저점 경신'

기사등록 :2022-06-22 16:11

코스피 전 거래일 대비 2.74% 하락
코스닥은 4%넘게 내려, 연저점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국내 증시가 이틀 만에 연저점을 경신했다. 전날 소폭 상승한 코스피·코스닥 지수는 외국인과 기관투자자들의 매도세에 못 이겨 큰 폭으로 하락했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74%(66.12포인트) 빠진 2342.81포인트에 장을 마쳤다. 전날 2400선 위로 올라섰던 지수는 하루 만에 다시 2340선까지 밀렸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22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8.18p(0.34%) 오른 2,417.11로 개장해 하락 전환했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피의 하락세가 보이고 있다. 2022.06.22 yooksa@newspim.com

코스피 주요 매도 주체는 외국인 투자자들이다. 외국인은 이날 코스피 종목들을 3208억원 규모로 팔아치웠다. 지난 17일부로 3거래일 연속 매도 행렬이다. 기관투자자도 846억원 어치 순매도했다. 개인투자자들은 3762억원 규모로 사들였지만 지수 상승을 견인하기엔 역부족이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이 대부분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전 거래일 대비 1.54% 빠진 5만7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LG에너지솔루션(-2.91%)과 SK하이닉스(-3.15%), 삼성바이오로직스(-0.49%), LG화학(2.64%), NAVER(-4.38%), 삼성SDI(-6.12%), 현대차(-0.58%), 기아(-1.16%) 등이 하락했다. 코스피 상위 50위권 가운데 상승한 종목은 셀트리온(+1.30%), 삼성화재(+1.79%), KT(+0.14%) 세 곳에 불과했다.

코스닥 지수도 전 거래일 대비 4.03%(31.34포인트) 하락한 746.96포인트로 마감했다. 105개 종목이 상승한 반면, 하락한 종목수는 1364개에 이르며 연저점을 갈아치웠다.

투자자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596억원, 608억원 규모로 순매도했다. 개인은 1261억원 규모로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코스닥 시총 상위 종목도 대부분 급락했다. 카카오게임즈(-9.14%)와 펄어비스(-4.43%), 천보(-4.27%), 위메이드(-3.99%), CJ ENM(-4.52%), 스튜디오드래곤(-3.90%), 씨젠(-6.34%), 솔브레인(-7.41%) 등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에코프로비엠(-0.19%)과 셀트리온헬스케어(-0.65%)는 상대적으로 선방한 모양새다.

업종별로는 우주항공과국방 분야가 전 거래일 대비 6.70% 떨어지며 하락폭이 가장 컸다. 전날 누리호 2차 발사가 성공했지만 재료 소멸로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졌다.

방송과엔터테인먼트(-6.01%)와 건축제품(-5.91%), 화장품(-5.69%), 출판(-5.50%), 디스플레이장비및부품(-5.45%), 핸드셋(-5.19%), 문구류(-5.13%), 전자장비와기기(-4.99%) 분야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경기 침체 우려 심화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확대됐다"며 "달러/원 환율은 장중 1298원까지 오르며 원화 약세폭을 확대했고, 외국인과 기관 매물 출회까지 부담으로 작용하며 코스피가 재차 연저점을 하회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이어 "의약품 업종만 유일하게 상승했다"며 "원숭이 두창 의심자 국내 발생에 따라 검역 강화 및 백신, 항바이러스제의 신속한 도입 기대감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