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롯데 아픈손가락 '롯데GFR', 출범 3년 맞아 정상화 '시동'

기사등록 :2022-06-23 09:55

카파, 올해 2월 리런칭 완료...까웨·카파 공격적 오픈
비효율 브랜드 정리 및 신규 브랜드 전개사 참여
롯데쇼핑으로부터 총 300억원 규모 유증 단행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출범 3년째를 맞이한 롯데지에프알(롯데GFR)이 수익성 회복에 드라이브를 거는 모습이다. 대규모 자금수혈과 비효율 브랜드 사업 철수 대신 수익성 위주의 브랜드의 운영에 나선 것이다. 돈 안 되는 부분 대신 올해부터는 MZ세대를 타깃으로 새 포트폴리오를 정립하겠다는 구상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GFR은 비효율 브랜드 정리와 신규 브랜드 전개사로 참여하고 있다.

롯데GFR은 2019년 나이스크랍, 겐조, 빔바이롤라 3개 브랜드만 남기고 비효율 브랜드를 대폭 정리하고, 현재는 나이스클랍, 까웨, 카파, 빔바이롤라, 샬롯 틸버리, 겐조, 캐나다구스 등의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롯데GFR은 영국의 프레미엄 화장품 브랜드 샬롯틸버리 런칭과 지난해 초 까웨, 카파의 공격적 오픈으로 겐조, 나이스클랍 등 기존 브랜드와 함께 롯데 그룹의 브랜드 전문회사로 입지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카파의 새로운 전개사로 확정된 바 있다. 롯데GFR은 카파의 이탈리아 본사 베이직넷으로부터 2028년까지 국내 독점사업권을 확보했으며, 기존 국내에서 전개됐던 카파와는 전혀 다른, MZ세대를 위한 라이프스타일 스포츠 브랜드라는 새로운 컨셉으로 올해 2월 리런칭을 완료했다.

카파의 리브랜딩은 2명의 디자이너에 의해 진행됐다. 먼저 Y프로젝트 출신으로 블랙핑크의 무대 의상 디자인 경력과 2018년 포브스가 지목한 3명의 한국 유망 디자이너로 선정됐던 지호영실장이 카파의 메인 라인 컬렉션을 리드한 바 있다.

카파 글로벌 이미지 [사진=롯데GFR]

롯데GFR에 따르면, 카파는 올해 300억 매출을 예상하고 있으며, 향후 스포츠라인과 함께 골프 라인 런칭도 진행 중으로 2025년 매출 1000억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롯데쇼핑을 통해 대규모 자금수혈도 받았다. 롯데쇼핑 이사회는 지난 12일 롯데GFR에 대한 총 3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유상증자 시기는 이달 중으로 롯데쇼핑은 롯데GFR의 신주 189만7173주를 취득할 예정이다.

이 같은 유증 배경으로는 롯데GFR의 부진한 실적때문으로 분석된다. 롯데GFR은 롯데쇼핑의 아픈손가락으로 꼽히고 있다.

롯데쇼핑이 지난 2010년 인수한 패션회사 엔씨에프(NCF)와 롯데백화점 패션 사업부문인 글로벌패션(GF)이 통합돼 2018년 6월 출범한 패션전문회사다. 롯데쇼핑이 롯데GFR 지분 99.93%를 보유하고 있다. 2018년 통합 당시 2022년 매출 1조원 달성을 목표로 내건 바 있다.

하지만 실적은 줄곧 부진한 상황이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은 879억원으로 영업이익은 –123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백화점, 아울렛 등 총 157개의 점포를 통해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롯데GFR은 정준호 롯데쇼핑 백화점부문 대표가 취임한 이후인 2020년엔 881억원으로 감소했고, 지난해 매출은 878억원으로 전년 대비 0.3% 줄었다. 2018년 104억원이던 영업손실 또한 지난해 123억원으로 늘며 역대 최대 적자를 냈다.

롯데GFR은 지난해 5년 내 매출 55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내걸었다. 업계 관계자는 "롯데쇼핑이 롯데GFR의 유상증자에 참여한 배경에도 롯데GFR의 본격적인 성장을 지원하겠다는 측면이 큰 것으로 보인다"며 "그간 부진한 실적이 이어지며 상반기 성과를 바탕으로 하반기 추가 브랜드 전략 수정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shj100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