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글로벌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 "7월 금리 50~75bp 인상 사이에서 고민"

기사등록 :2022-06-23 07:13

"2개 분기 마이너스 성장도 가능"

[샌프란시스코=뉴스핌]김나래 특파원=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7월 금리 인상에 있어 50bp와 75bp사이에서 여전히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야후 파이낸스에 따르면 하커 연은 총재는 수요가 둔화하는 신호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평가했으며, 수요가 예상보다 더 빠르게 둔화되면 7월에 50bp 금리 인상도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나는 아직 최종 결정을 내릴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7월 금리 인상은) 정확히 50bp와 75bp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 대리 위원으로 투표권을 행사했으며, 지난주 회의에서 75bp 금리 인상에 찬성했다.

또 하커 총재는 미국이 2개 분기 마이너스 성장 가능성은 내비치면서도 고용 시장이 강한 모습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우리는 두 개 분기의 마이너스 분기를 가질 수 있지만 지금 우리가 처한 상황은 전례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여전히 매우 타이트한 노동 시장을 보이고 있고, 이 상황과 비슷한 역사적인 사례들은 그다지 맞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 [사진= 로이터 뉴스핌]

하커 총재는 "현재 예외적인 상황임을 인식하고 현재 경제상황에 기반해 정책을 실행해야지, 어떤 역사적 사례에 기반을 두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하커 총재는 노동 시장이 타이트하고, 전례 없는 상황이라는 점에서 두 개 분기 성장이 마이너스를 기록하는 상황이 온다면 이를 침체로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하커 총재는 "실업률이 4%를 크게 하회하는 것은 예상하지는 않고 있고 일각에서 우려하는 경기침체에 따른 실업률 급등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