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글로벌

"美, 중국산 관세 상당 축소 여부 G7 정상회의 이후에 결정"

기사등록 :2022-06-23 09:30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인플레이션을 완화하기 위해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 일부를 인하하는 것을 검토 중인 가운데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전에는 결정되지 않을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복수의 소식통은 로이터에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7일 백악관 관리들과 대(對)중 관세 일부를 인하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알렸다. 다만, 아직 인하 규모조차 결정되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또한 오는 26~28일 독일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이전에 관세 인하 결정이 내려지진 않을 것이라고 소식통들은 덧붙였다.

현재 행정부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무역법 제 301조를 근거로 부과한 500억달러 규모의 관세와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제외하고 상당하 규모의 소비재에 대한 관세를 철회하는 안건이 제기됐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대중 관세가 "상당한 레버리지 역할을 한다. 통상 무역 협상가들은 이러한 레버리지에서 멀어지지 않는다"며 관세 철회 역시 단기 인플레이션에 제한적인 효과만 있을 것이라고 비관했다.

그는 이날 상원 세출소위원회 청문회에 출석, 중국이 반도체 등 주요 산업을 장악하려는 가운데 미국 무역 보호에 집중하는 일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