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대전서 불법 미용업소 9곳 적발...SNS로 몰래 운영

기사등록 :2022-06-23 09:20

무신고 8곳·의료기기 사용 업소 1곳

[대전=뉴스핌] 김수진 기자 = 대전서 무면허로 미용시술을 하거나 영업신고를 하지 않은 업소 등이 무더기 적발됐다.

대전시는 지난달부터 약 2개월간 대전시 미용업소를 대상으로 기획수사를 벌여 공중위생관리법 위반행위업소 9곳을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대전시는 지난달부터 약 2개월간 대전시 미용업소를 대상으로 기획수사를 벌여 공중위생관리법 위반행위업소 9곳을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사진은 영업신고 없이 네일 시술을 하다 적발된 업소. [사진=대전시] 2022.06.23 nn0416@newspim.com

시 민생사법경찰과는 무신고 업소 운영자 대부분이 주로 카카오톡, 인스타그램, 블로그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활용해 홍보하고 이를 통해 고객과 1대 1 예약제로 운영해오고 있다는 점을 착안해 온라인 사전정보 수집을 통해 무신고 업소에 대한 집중 단속을 벌였다.

단속 결과 무면허 미용행위 업소 3곳을 포함한 무신고 업소 8곳과 의료기기 사용 피부관리 업소 1곳을 적발했다.

미용업소는 미용사 면허를 받은 자만이 개설할 수 있으며 이를 운영하려면 관할 구청에 영업신고를 해야 한다. 적발된 업소 중 8곳은 영업신고를 하지 않은 채 네일, 화장 미용영업 해오고 있었고 이중 3곳은 면허 없이 무자격 미용시술을 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 공중위생관리법에 따라 피부미용업소 내에서 의료기기법에 따른 의료기기 사용이 금지돼 있음에도 중구 소재 한 업소는 영업장 내 의료기기인 고주파 자극기를 비치해 놓고 손님들에게 고주파 피부관리를 해오다가 적발됐다.

시는 이번 수사를 통해 적발된 9곳은 조사 후 사법 조치하고 해당 자치구에 행정처분을 의뢰할 계획이다.

임재호 대전시 민생사법경찰과장은 "실외 마스크 착용 해제와 다가오는 휴가철을 맞아 미용 수요가 증가하면서 불법 미용행위가 성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불법 미용업소 단속으로 시민의 안전을 위해 수사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nn041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