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尹대통령, 인사 번복 논란에 질타 "국기문란…공무원으로 할 수 없는 과오"

기사등록 :2022-06-23 09:25

"경찰청 자체 안, 행안부에서 의견 안냈는데 인사 유출"
"치안감 인사 번복 없었다, 행안부서 올라온 안 재가"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경찰의 치안감 인사가 번복되는 초유의 사태에 대해 "국기 문란"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윤 대통령은 23일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대통령실에서 출근길 기자의 질문에 "언론에서 번복했다고 하는 보고를 받고 알아봤는데 어이 없는 일이 벌어졌다"라며 "경찰청에서 행안부로 자체적으로 추천 인사를 보냈는데 그것을 그냥 보직해버린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정말 말도 안되는 일이 벌어졌다. 국기 문란"이라며 "인사권자는 대통령이어야 한다. 행안부에서 의견을 안 냈는데 인사가 유출되고 언론에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가는 것은 국기문란이 아니면 공무원으로 할 수 없는 과오라고 볼 수 밖에 없다"라고 강력한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황당하다"라며 "치안감 인사가 번복됐다고 했는데 번복된 적이 없다. 행안부에서 나름 검토해서 올라온 대로 재가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대통령은 경찰이 반발하고 있는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신설 관련해서도 "구체적인 보고는 받지 못했지만 경찰보다 더 중립성과 독립성이 요구되는 검사 조직도 법무부에 적을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은 많은 인력을 청와대에 놓고 직접 통제했다. 저처럼 그런 것을 놓는다고 하면 치안이나 경찰 사무를 맡는 행안부가 필요한 지휘 통제를 해야 한다"라며 "독립성과 중립성이 요구되는 사무는 헌법에 따라, 원칙에 따라 집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경찰청은 21일 오후 7시경 치안감 28명 규모의 보직 내정 인사를 발표했다가 2시간 만에 7명의 보직이 바뀐 채 번복돼 논란이 일었다.

경찰 등에서는 인사 발표 후 행안부나 대통령실에서 몇몇 인사 교체 외압을 넣은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대통령실은 지난 22일 "경찰 인사안을 수정하거나 변경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부인한 바 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