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대우조선, LNG·스마트십 우수 기술력 선봬

기사등록 :2022-06-23 10:07

[거제=뉴스핌] 남경문 기자 = 대우조선해양은 최근 친환경 액화천연가스(LNG) 처리 기술 및 스마트십 솔루션에 대한 시연회를 옥포조선소 내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에서 마쳤다고 23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그리스 마란가스, 일본 MOL, 노르웨이 프론트라인, 독일 하팍로이드 등 주요 해외 선주들을 비롯해 프랑스 BV, 영국 LR, 일본 NK 등 글로벌 메이저 선급 관계자 40여 명이 참석했다.

대우조선해양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에서 열린 LNG처리 기술 및 스마트십 솔루션에 대한 시연회에서 대우조선해양, 선주, 선급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2022.06.23 news2349@newspim.com

시연회에서는 대우조선해양의 세 가지 최신 기술에 대해서 선주 및 선급들에 선보였다.

먼저 회사가 자체 개발한 LNG 재액화시스템인 'NRS(Nitrogen Refrigerant System)'의 성능을 자랑했다.

NRS는 LNG 운반선 운영 효율을 높이는 핵심 장비로 질소를 냉매로 활용해 운항 중에 자연 증발하는 천연가스를 모아 다시 액체로 바꿔 저장하는 최신 기술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 기술을 현재 건조하고 있는 2척의 초대형 LNG-FSU(Floating Storage Unit)에 이미 적용하고 있다.

이는 순수 국내 기술로 개발된 친환경 기술이 실제 해양플랜트에 적용된 최초 사례일 뿐 아니라 압축기와 팽창기 등 주요 기자재의 국산화율이 90% 이상으로 업계로부터 주목받고 있다.

LNG운반선용 고압 펌프(High Pressure Pump)에 대한 신뢰성 검증도 이어졌다.

이 장비는 천연가스 추진 엔진에 고압의 연료를 공급하는 친환경 장비로 대우조선해양은 국내 중소협력업체인 ㈜협성철광과 공동으로 개발, 지난달 내구성과 안전성에 대한 인증을 모두 마치고 현재 실선 적용을 위한 준비가 완료된 상태다.

마지막으로 대우조선해양이 독자 개발한 스마트십 플랫폼인 DS4(DSME Smartship Solutions)의 연결 모습도 공개했다.

DS4는 운항 중인 선박의 최적 경로를 제안하고 주요 장비 상태를 진단, 선박 운영과 유지 보수에 대한 방안을 실시간으로 제시해 선박의 효율적인 운영을 가능하게 한다.

시연회에서는 경남에 위치한 옥포조선소 현장에서 400km 이상 떨어진 경기도 시흥 R&D 캠퍼스의 관제센터와 원격으로 연결했다.

대우조선해양의 에너지시스템 실험센터는 회사의 핵심 연구 시설로서 지난 2015년 세계 최초로 LNG를 이용한 극저온 실험이 가능하도록 조선소 내에 구축, 독자 개발 기술 검증뿐 아니라 중소업체와의 협업을 통한 기자재 국산화의 테스트 베드 역할을 다하고 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