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인천 목재부두서 50대 화물차 운전기사 원목에 맞아 숨져

기사등록 :2022-06-23 10:56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인천 북항 목재부두에서 50대 화물차 운전기사가 차량에서 떨어진 원목에 맞아 숨졌다.

23일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9시 50분께 인천시 서구 북항 목재부두에서 25t 화물차에 실려져 있다가 바닥으로 떨어지는 원목에 차량 운전기사 A(53)씨가 맞았다.

이 사고로 A씨가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끝내 숨졌다.

인천 북항 전경[사진=인천항만공사]2022.06.23 hjk01@newspim.com

A씨는 폐원목을 화물차에 실은 뒤 결박하는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사고가 난 부두는 민간업체인 인천북항목재부두(INTC)가 운영하는 곳이다.

경찰 관계자는 "부두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A씨는 개인사업자로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대상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