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종합] 경북 지자체, 장마·집중호우 대비 취약지 안전점검

기사등록 :2022-06-23 11:18

인명피해 제로화 초점...경북권 23~24일 최대 100mm 비

[포항·경산·청송=뉴스핌] 남효선 기자 =대구.경북권이 23일부터 장마권에 진입할 것으로 예고되자 경북도 지자체들이 장마 등 집중호우 대비 인명피해 제로화에 초점을 맞춘 재난대책을 수립하고 지역 내 취약지 안전점검에 나서는 등 재난지역 특별관리에 들어갔다.

특히 경북도 지자체들은 '장마 대비 관계부서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속속 열고 대비책을 꼼꼼하게 점검하는 등 재해 취약 시설에 대한 사전점검과 농촌지역 배수로 정비, 대형 공사장 안전조치 등 분야별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중국 중부지방에서 활성화된 정체전선(장마전선)애서 발달한 저기압이 우리나라로 이동하면서 23일부터 24일 사이 대구.경북권을 포함 전국에 비가 올 것으로 예고됐다.

대구.경북은 이날 오전 9시에서 낮 12시 사이에 비가 내리기 시작하고 울릉도·독도는 오후 3시에서 6시 사이 비가 시작돼 24일까지 이어지면서 10~100mm의 강수량을 보일 것으로 예고됐다.

특히 경북북부권은 이 기간 30~100mm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측됐다.

경북 포항시가 지난 20일 장마대비 지역 대형 주택 건설 공사현장 내 각종 시설물, 옹벽, 배수로 등에 대한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사진=포항시] 2022.06.20 nulcheon@newspim.com

◇ 포항시...대형 공동주택 건설현장 14곳 안전점검

포항시는 지역 내 대형 주택 건설 공사현장 내 각종 시설물, 옹벽, 배수로 등에 대한 안전점검에 들어갔다.

포항시는 공사중단 현장 2곳을 포함한 공동주택 건설현장 14곳을 대상으로 △호우 대비 수방대책, 위험요소 및 공사장 주변 축대·옹벽 등의 보호 조치 상태 △지하터파기 시 지반 안전 확보 및 흙막이 시공상태 △타워크레인, 항타기 등 건설기계 작동상태 및 안전관리 실태 △안전관리계획 수립 및 이행 여부 △공사중단 현장 자재 및 장비 관리실태 등을 중점 점검한다.

점검 결과에 따라 경미한 지적 사항은 즉시 보수·보강 등 시정 조치하고, 안전관리 미흡으로 사고 위험이 높은 현장은 응급조치 후 관련 법령에 따라 행정조치할 방침이다.

김주령 경산시부시장이 지난 22일 장마권 진입을 앞두고 '장마 대비 관계부서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경산시] 2022.06.22 nulcheon@newspim.com

◇ 경산시... 보완책 마련 등 재난시스템 일제 점검

경산시는 경북권이 23일부터 장마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고되자 장마 대비 종합대책 추진과정을 점검하고 보완책을 마련하는 등 재난시스템을 일제 점검했다.

경산시는 전날인 22일 김주령 부시장 주재로 재난 관련 주요 부서 과장 등 10여 명이 참석한 '장마 대비 관계부서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그간의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보완책을 논의했다.

주요 점검 분야는 부서별 재난 대응체계 유지, 둔치주차장, 저수지 등 재해 취약 시설에 대한 사전점검과 예찰강화, 농촌지역 배수로 정비와 대형 공사장 안전조치 등 분야별 인명 및 재산피해 최소화 등 중점 대처 사항이다.

앞서 경산시는 여름철 집중호우 등에 대비해 하수도, 도로측구 등을 사전정비하고 배수펌프장의 작동상태 등 분야별 사전 점검을 진행해 왔다.

경북 청송군이 23일 장마 등 집중호우 대비 지역 내 관광시설물과 공사현장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청송군] 2022.06.23 nulcheon@newspim.com

◇ 청송군...관광시설물·공사현장 안전점검

청송군은 지난 22일부터 사흘간 일정으로 지역 내 관광시설물과 공사현장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안전 점검은지역 내 주요 관광시설과 공사현장 등을 대상으로 여름철 집중호우에 따른 지반 약화지역의 배수로 및 축대 등 사전 점검을 통해 관광객과 현장 근로자 안전 확보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청송군은 또 점검 중 위해요소에 대해서는 즉시 조치하고 비상연락망 등의 전달체계를 구축해 사전대비 및 순찰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