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글로벌

美 정크본드 시장서도 경기침체 신호 '깜빡'

기사등록 :2022-06-23 13:01

스프레드 2020년 10월 이후 최고 수준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투기등급 회사채의 리스크 프리미엄이 급격히 고조되면서 침체 임박 신호가 나오고 있다.

22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은 씨티그룹 전략가들을 인용, 정크본드 리스크 프리미엄이 2020년 10월 이후 최고치로 올랐다면서 침체 가능성이 50%로 커졌다고 경고했다.

미국 하이일드 채권 스프레드는 현재 500bp(1bp=0.01%p)를 웃도는 수준이며, 일부 정크본드의 경우 리스크 프리미엄이 1000bp에 육박한 상황이다.

리스크 프리미엄은 안전한 국채 대신 투기등급 채권을 매입한 투자자들이 요구하는 보상 비용으로, 프리미엄 상승이 지속되면 한계 기업을 중심으로 회사채 디폴트 위험도 커진다. 또 통상 경기 침체가 시작되기 전 스프레드가 상승하기 시작해 침체 예측 지표로도 사용된다.

씨티은행 전략가 마이클 앤더슨과 필립 도브리노브는 지금과 같은 프리미엄은 투자자들의 경계감을 부른다면서 "시장은 (2000년대 초반) 닷컴버블 붕괴와 코로나 팬데믹 하락장과 비슷한 수준의 경기 침체를 반영하는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이들은 은행들의 기초 체력이 강해진 점을 이유로 2008년 글로벌 금융 위기가 재연될 확률은 적다고 덧붙였다.

은행은 리스크 프리미엄이 500bp 위로 높아진 만큼 투자자들의 기대 수익도 오르겠지만, 그렇다고 당장 투자자들이 정크본드 매입에 뛰어들 수준도 아니라면서 당분간 변동성이 더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 의장은 미 상원 은행위원회에 출석해 침체 가능성을 인정하면서도 물가 통제에 총력을 기울이기 위해 지속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하다고 밝혔다.

씨티는 연준이 공격적인 긴축을 지속하고 당분간은 도비시(완화 선호)한 스탠스를 보이지 않을 전망이라면서, 정크본드 스프레드가 연말까지 550bp 수준으로 추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했다. 

미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