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尹대통령, 치안감 인사 '국기문란' 질타…경찰 내부 '술렁'

기사등록 :2022-06-23 15:37

관례대로 했는데 문제…큰일 터졌다며 발언 신중
김창룡 경찰청장 책임론도 나와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치안감 보직 인사 정정과 관련해 '국기문란'이라고 질타하자 경찰도 술렁이고 있다. 대통령으로부터 공개적으로 질타를 받자 경찰은 '큰일이 터졌다'는 분위기이다.

경찰 관계자들은 23일 윤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할 말이 없다"며 공개적인 발언을 자제했다. 윤 대통령이 사실상 경찰 기강 잡기에 나섰으니 경찰들은 언행에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한 경찰관은 "국기문란이라는 대통령 발언 속보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일이 커졌구나 싶었다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경찰은 "말 한마디도 조심해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윤 대통령 발언이 나오기 전까지 치안감 인사 논란과 관련해 경찰 내부에서는 '행안부 장관의 경찰 길들이기'라는 인식도 있었다. 경찰 통제 권고안이 발표된 당일 경찰이 크게 반발하자 행안부 장관이 인사권을 휘둘러 경찰을 흔들려한다는 것.

하지만 국가 운영을 책임지는 윤 대통령의 질타가 나오자 '경찰 흔들기'와 같은 발언은 자제하고 있다. 경찰 인사권자인 대통령의 발언에 그만큼 무게감이 실리기 때문인 것이다.

윤석열 대통령. <대통령실 제공>

다만 이번 치안감 보직 인사 발표는 그동안 관례에 따라 냈는데 유독 이번에 문제가 되는 것은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총경 이상 경찰 인사는 경찰청장이 추천하고 행안부 장관 제청, 국무총리를 거쳐 대통령이 최종 재가한다. 경찰청과 행안부, 대통령실이 사전 조율하고 협의된 안을 내정 발표한다. 대통령 전자결재만 안 받았을 뿐이지 사실상 인사 명단은 확정되고 이를 공개한다는 것.

특히 경찰은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치안감보다 한 단계 위인 치안정감 6명에 대한 승진 및 보직 인사때는 문제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행안부 자문기구인 경찰제도개선자문위원회가 경찰 통제 방안 권고안을 발표한 날 일이 터졌다는 반응이다.

경찰 관계자는 "관례대로 했는데 문제가 됐다"고 한숨을 쉬며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대통령 질타가 있었던 만큼 이에 대한 후속조치도 이어질 분위기이다. 다만 이번 논란과 관련해 경찰청은 인사 라인 등에 대한 감찰에 들어가지 않았다. 경찰 안팎에서는 김창룡 경찰청장이 이번 논란에 관한 책임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나온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경찰청장이 책임을 져야 하는 부분인지에 대해서 "그것까지는 아니다 말하기는 어렵다"며 "대통령이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상세히 설명했다"고 답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 집무실에 출근하며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 재가도 나지 않고 행안부에서 검토해서 대통령에게 의견도 내지 않은 상태에서 그런 인사가 밖으로 유출됐고 이것이 마치 인사가 번복된 것처럼 나갔다"며 "말이 안되는 일이고 이것은 어떻게 보면 국기문란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