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고양시장직 인수위 "신청사 건립 절차 중지 요청"…재검토 필요

기사등록 :2022-06-23 18:13

[고양=뉴스핌] 이경환 기자 = 이동환 경기 고양시장 당선인 인수위원회는 신청사 건립 진행과 관련한 절차를 중지해 달라고 정식으로 시 집행부에 요청했다고 23일 밝혔다.

민선8기 고양시장직 인수위는 이날 덕양구 주교동 206-1 일대 고양시 신청사 부지를 방문하고 상황을 점검했다.

신청사 현황 설명 듣는 고양시장직 인수위.[사진=인수위] 2022.06.23 lkh@newspim.com

김수삼 인수위원장은 "고양시가 현재 신청사 건립비 전액을 시비로 투입하는 계획은 문제가 있다"며 "부지를 상업용지 등으로 복합개발해 신청사 건립비를 충당하는 방식 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시 집행부가 인수위에 감리 입찰을 중지하겠다고 알려왔으나 그대로 집행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며 "인수위는 신청사 건립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한 입장이기에 현재 진행하고 있는 신청사 건립 프로세스를 정식으로 중지할 것을 요청한다"고 강도 높게 요구했다.

이에 소관 업무를 관장하는 이춘표 제2부시장은 "(신청사 건립 진행을) 올스톱 하겠다"면서 "시 재정을 투입하지 않는 방향으로 실질적으로 갈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고양시의 신청사 건립사업 계획안을 보면 덕양구 주교동 206-1번지 일대 총사업비 약 2950억원을 들여 사업면적 7만3096㎡, 건축연면적 7만3946㎡ 지하1층~지상8층 규모로 내년 5월 착공해 2025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했다.

사업지는 건물이 들어설 대상지 4만6578㎡와 유보지 2만6518㎡으로 나눴고, 이를 위해 GB(개발제한구역)에 묶인 신청사 건립부지 8만615㎡를 해제했다.

그러나 대장천 기준으로 위쪽으로 위치한 시유지 제1공영주차장 부지를 유보지로 두고, 고양시가 따로 매입해야 할 아래 부지에 신청사를 짓겠다는 것도 문제로 제기되고 있다.

고양시가 당초 신청사 부지선정의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신청사부지선정위원회를 만들고, 시유지인 주교동 공영주차장 부지 일원으로 결정했지만 이를 스스로 뒤집었기 때문이다.

또 고양시는 당초 건축연면적을 8만4000㎡로 요구했지만, 타당성 조사를 주관한 행안부 산하 한국지방행정연구원에서 건축연면적을 약 1만㎡ 축소해 7만3946㎡로 결정했다.

그런데도 오히려 총사업비가 2950억원으로 당초 2500억원 보다 450억원이 늘었다.

특히 신청사 토지이용계획도를 보면 시청사와 시의회가 들어설 행정공간 위아래로 주민개방공간 2곳을 만들고, 시유지인 주교동 제1공영주차장 부지는 고양선 환승센터로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따라서 토지 공간 이용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시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l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