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용퇴론' 김창룡 경찰청장 "역할 소홀히 하지 않을 것"

기사등록 :2022-06-23 19:24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김창룡 경찰청장이 최근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와 관련 "청장의 역할과 업무를 소홀히 하지는 않겠다"며 일각에서 제기된 '용퇴론'을 일축했다.

김 청장은 23일 퇴근길 기자들과 만나, '용퇴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냐는 질문에 "현재, 좀 입장을 밝히는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면서도 "다만 직에 의해서 청장이 해야할 역할 업무를 소홀히 하진 않겠단게 제가 서한문에도 밝혔고, (그러한)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김창룡 경찰청장 [사진=뉴스핌 DB]

인사 번복 관련 '경찰 자체적으로 조율없이 인사안 내보냈다고 주장하는 것'과 '내부 조사나 감찰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추가로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김 청장은 이날 아침에는 행정안전부의 경찰 통제 방안 등을 두고 경찰 내부 반발이 이어지는 것과 관련 "이상민 행안부 장관과 최대한 빨리 면담 일정을 잡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성사된다면 경찰 입장을 충분히 건의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앞서 이날 윤석열 대통령은 이번 인사 번복 사태에 대해 "경찰에서 행안부로 자체적으로 추천한 인사를 그냥 보직을 해버린 것"이라며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이라고 밝혔다. 

 

tac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