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글로벌

독일, 러 공급 축소에 천연가스 경보 '2단계'로 상향..."가스 위기 상황"

기사등록 :2022-06-23 19:47

가스 비상공급계획 경보 2단계 '비상경보'로 상향
3월 30일 '조기 경보'에서 상향...겨울 공급부족 대비
19일에는 석탄 발전 확대 '에너지 긴급조치' 발표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독일이 러시아의 천연가스 공급 축소에 대응해 23일(현지시간) 가스 비상공급계획 경보를 2단계인 '비상(alert)'으로 상향 조정했다.

러시아산 가스 공급 감소로 겨울철 가스 공급이 빚어질 것이란 우려에 선제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노드스트림2 파이프라인.[사진=로이터 뉴스핌]2022.03.01 mj72284@newspim.com

미국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로베르트 하베크 독일 부총리 겸 경제·기후보호부 장관은 이날 가스 비상공급계획 경보를 현행 1단계인 '조기경보' 단계에서 2단계인 '비상경보' 단계로 상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는 유럽 최대 경제국인 독일이 장기적인 가스 공급 부족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날 성명에서 하베크 부총리는 "가스 공급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리에게 가하는 경제적 공격"이라면서 "우리는 이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할 필요가 있으며, 앞으로 험로가 예상된다. 우리는 가스 위기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천연가스가 이제 부족한 재화가 됐으며 상당한 (가스값) 가격 랠리가 지속될 수 있다며 "이는 산업생산에 영향을 주며 많은 소비자들에게도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독일은 지난 3월 30일 가스 비상공급계획 1단계인 조기 경보를 발령한 바 있다. 러시아가 가스 경제 대금을 자국 화폐인 루블화로 받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면서 가스공급이 끊길 가능성에 대비한 조처였다.

독일의 에너지 비상공급계획 경보는 조기·비상·위급 등 3단계로 구성돼 있다. 독일 정부의 비상가스계획에 따르면, 2단계는 가스 공급 차질이나 예외적으로 높은 수요로 인해 수급에 중대한 차질이 생기지만 '비시장적( non-market-based)' 조치에 의존할 필요 없이 시장이 사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판단될 때 발령된다. 이 단계에서는 국가가 직접 개입하지 않는다.

하지만 비상공급계획 경보가 최종 3단계인 위급 단계로 상향 조정될 경우에는 시장의 펀더멘털이 더 이상 작용하지 않는다고 판단, 국가가 직접 개입한다.

또 앞서 19일 독일은 전력 소비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겨울에 대비해 석탄 화력발전소 재가동을 골자로 하는 에너지 긴급조치를 발표했다

하베크 부총리는 이같은 내용의 긴급조치를 발표하면서 "(석탄 의존도를 높여야 한다는 건) 씁쓸하지만, 가스 소비를 줄이기 위해 필수적"이라면서 석탄 사용을 늘리는 건 가스 공급이 줄어듦에 따라 취하는 일시적인 조치라고 강조했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