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경제

중기부 기획조정실장에 오기웅 글로벌 성장정책관 발탁…중기부 '정책·기획통' 평가

기사등록 :2022-06-23 20:05

중기청부터 중기부까지 혁신성 두루 인정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의 '정책·기획통'이 기획조정실장에 발탁됐다. 오기웅 글로벌성장정책관 얘기다.

중소벤처기업부 신임 기획조정실장에 오기웅 글로벌성장정책관(49)을 임명했다고 23일 밝혔다. 젊고 유능한 40대 간부를 '실장'으로 발탁, 전진 배치해 새정부 초기 중소・벤처 분야의 가시적 성과 창출 및 국정과제 대응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이영 장관의 의지가 반영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오기웅 중소벤처기업부 글로벌성장정책관 [자료=대한민국 전자정부 누리집] 2022.03.22 biggerthanseoul@newspim.com

신임 오기웅 실장은 충북 출신으로 연세대 경제학과, 미국 콜로라도대(행정학 석사)를 졸업했다. 행정고시 39회로 1996년 공직에 입문한 이후 중소기업청과 중기부에서 26년간 줄곧 근무했다.

중기청 창업진흥과장, 대통령비서실 행정관, 기획재정담당관을 거쳐 중기부 정책기획관, 벤처혁신정책관, 창업진흥정책관 등 중소기업 조직・예산 및 정책을 총괄하는 주요 보직을 두루 역임한 그는 중기부의 대표적인 '정책·기획통'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앞서 중기청 시절 오 신임 실장은 '혁신스타'로도 알려진 인재다. 2005년 직원의 업무실적과 혁신활동을 평가해 우수한 직원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중소기업청 혁신스타'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 서기관이었던 오 국장은 간부급으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당시 오 실장은 혁신경진대회에서 '고객맞춤형, 성과중심형 중소기업 정책정비 및 개선방안'을 발표해 혁신과제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최근 새 정부 인수위원회에 파견돼 중소벤처 분야 국정과제의 청사진을 설계하는 데 힘을 보태기도 했다.

중기부 한 관계자는 "오랜 기간 중기부에서 쌓아온 다양한 정책 기획 경험과 뛰어난 대외 조정능력을 바탕으로 중기부 조직의 효율적 관리와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예산 확대를 통해 중소기업 정책 전반의 질적 수준을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