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충북도 원숭이두창 방역 대책반 24시간 가동...4개팀 25명 구성

기사등록 :2022-06-27 13:25

[청주=뉴스핌] 백운학 기자 =충북도는 원숭이두창 방역 대책반을 구성하고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가동한다고 27일 밝혀다.

지난 22일 국내 첫 원숭이두창 확진자 발생으로 위기경보단계가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된데 따른 조처다.

[사진=뉴스핌DB]

충북도는 다음달 22일부터 국제선 취항 예정에 따라 해외 입국자에 대한 검역 강화를 검역소에 요청하고 유기적 협조를 통해 대응하기로 했다.

또 보건복지국장을 방역관으로 감염병관리과장을 담당관으로 지정, 4개팀 25명으로 구성된 방역대책반을 운영한다.

아울러 도와 시․군 역학조사반 29개반 128명도 함께 가동하기로 했다.

방역대책반 4개팀은 상황대응, 일일상황보고, 역학조사, 확진자 발생현황, 접촉자 관리, 병상확보, 진단검사, 백신 및 치료제 동향 관리 등 분야별로 업무를 수행한다.

도는 원숭이두창 환자 대응을 위해 국가지정치료병상인 충북대학교병원에 1개의 전용 병상을 지정했다.

의심환자 발생 시 이곳에 환자를 격리하고 검사를 진행한다.

도 관계자는 "수포성 발진, 발열, 두통 등 의심증상이 있으면 관할 보건소 또는 1339로 신고 해달라"고 당부했다.

baek341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