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민선8기 개막] '원팀' 확보한 오세훈, '2기' 청사진 속도낸다

기사등록 :2022-07-01 08:00

사상 첫 4선 서울시장, '오세훈 2기' 선언
구청장도 17곳 여당 차지, 시의회 보수 주도권
1년만에 '원팀' 구성, 시정운영 탄력 받을 듯

[편집자] 민선8기 서울시가 닻을 올렸다. 사상 첫 '4선' 서울시장에 이름을 올린 오세훈 시장을 필두로 4년만에 국민의힘이 주도권을 차지한 구청장 판세, 그리고 16년만에 보수정당이 과반을 확보한 서울시의회 등 많은 변화가 이뤄졌다. 민선8기 개막에 맞춰 향후 서울시정의 향방을 가늠해본다.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민선8기 서울시의 핵심은 단연 사상 첫 4선 서울시장으로 이름을 올린 오세훈 시장이다. 4선임에도 2선은 자진사퇴, 3선은 보궐선거 등으로 인해 시장으로 활동한 시기가 6년여에 불과한 그는 이범 임기를 이른바 '오세훈 2기'로 선언했다. 대대적인 변화가 예상되는 이유다.

오 시장은 1일 오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제39대 서울시장 취임식을 개최한다. 취임식에는 민선8기 시정 철학인 '약자와의 동행'에 걸맞게 사회적 배려계층 200~300명이 참석한다.

◆자치구·시의회 '원팀' 완성, 시정운영 '훈풍'

지난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오 시장은 59.05%의 득표율로 39.23%에 그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가볍게 누르고 재선에 성공, 최초의 4선 서울시장에 이름을 올렸다.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6.25전쟁 72주년 기념행사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2022.06.24 kimkim@newspim.com

또한 구청장 선거에서도 25개 자치구 중 17곳에서 같은당인 국민의힘이 승리했으며 특히 끊임없는 견제와 갈등을 연출했던 서울시의회 역시 국민의힘이 과반이 훌쩍 넘는 76석(전체 112석)을 차지했다.

지난 2021년 4월 보궐선거로 10년만에 서울시로 돌아온 오 시장은 불과 1년여만에 구청장과 시의회 모두 원군으로 돌아섬에 따라 향후 시정운영에 있어 상당한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민선8기 개막에 맞춰 인사이동과 조직개편도 속도를 내고 있다.

우선 조직개편은 시의회 승인이 필요한만큼 이달 중순 이후 이뤄질 전망이다. 민간위탁 사업 쇄신, 이른바 '서울시 바로세우기' 사업과 관련된 대대적인 정비가 예상되며 도시재생과 함께 남북협력추진단 등 전임시장이 추진했던 사업들은 사라질 가능성이 높다는 진단이다.

인사 역시 조직개편에 맞물려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부시장단의 경우 새로운 행정1·2부시장에 김의승 기획조정실장과 한제현 안정총괄실장이 내정됐으며 기획조정실장에는 황보연 경제정책실장이 유력하다. 이후 국장급을 필두로 한 주요 인사는 조직개편 및 자치구 인사교류(부구청장 임명) 규모에 따라 구체적 윤곽을 드러낸 전망이다.

◆'약자와의 동행' 전면에, 신사업 탄력 전망

민선8기 개막과 함께 오 시장이 적극 추진해온 역점사업들은 본격적인 확장에 돌입한다.

무엇보다 약자와의 동행이라는 슬로건에 걸맞는 취약계층 지원강화가 예상된다. 시범사업을 시작한 오세훈표 '안심소득'과 함께 1인가구, 청년, 여성, 어르신 등 다각적인 복지사업 확대가 기대되는 이유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 마련된 캠프 개표상황실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2.06.02 photo@newspim.com

지난해 발목을 잡았던 예산문제는 '여당' 시의회의 구성으로 한결 수월한 행보를 펼칠 전망이다. 다만 코로나 장기화에 따른 지원금 급증으로 재정상황이 악화돼 공격적인 예산투입은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부동산은 공급확대를 위한 신속정비사업인 '모아타운'이 속도를 내는 가운데 오 시장의 주요 공약 중 하나인 저소득층 대상 맞춤형 임대주택 고품질 프로젝트도 관심을 모은다. 현 정부가 '속도조절'의 필요성을 언급한만큼 정부와 보조를 맞춘 단계적 정책적용이 예상된다.

최초의 4선 서울시장이라는 타이틀을 확보한 오 시장의 민선8기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벌써부터 대권후보로서의 입지도 강화되는 모습이다. 이번 임기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 자타공인 1순위 보수 대권후보로 손색이 없는만큼 그 어느때보다 서울시정을 향한 관심이 뜨겁다.

서울시 관계자는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구조조정과 인사개편은 취임식 이후 본격적으로 진행될 예정으로 알고 있다"며 "보궐선거로 10년만에 돌아왔지만 짧은 임기와 시의회 견제 등 어려움을 토로한만큼 이번 임기에서는 적극적으로 자신만의 스타일을 드러낸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