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글로벌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기사등록 :2022-07-01 08:43

미-주요국 금리차·안전자산 매력에 '킹 달러' 등극
금리격차 축소·'역환율전쟁'에 '킹' 자리 이어갈까?
하반기 달러 전망은 '분분'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미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 올해 '킹 달러' 이끈 요인은?

① 연준의 긴축에 따른 미국 vs 주요국 금리차

월가 전문가들이 공통적으로 꼽는 올해 강달러의 가장 큰 원인은 미국과 여타 국가들 간 금리차이다. 유럽중앙은행(ECB)을 비롯한 10여 개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연준의 긴축 행보에 동참했지만, 인플레이션을 감안한 미국의 실질금리(명목금리에서 인플레이션율을 뺀 금리)는 주요국 특히 유럽에 비해 여전히 매력적인 수준이다.

유로존에서도 인플레이션이 8%를 넘어서는 고물가가 이어지고 있지만 ECB는 오는 7월부터나 본격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을 예고한 상황이다. 이로 인해 양국 간 금리 격차가 벌어지는 가운데 달러의 추가 강세를 예상한 유로화 매도, 달러화 매수 움직임이 양국 간 통화가치 격차를 심화하고 있다.

일본 엔화의 경우 그 상황이 더 심각하다. 유럽이나 미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인플레이션 압력이 낮은 일본의 경우 긴축에 나선 주요국들과 달리 10년물 국채 금리의 상한을 0.25%에 고정하는 수익률곡선통제(YCC) 정책을 통해 대규모 국채 매입을 이어가는 완화적 통화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이로 인해 미·일간 금리 격차가 확대되며 달러는 엔 대비 24년 만에 초강세를 보이고 있다.

[엔·달러 환율 최근 5년 차트, 자료=야후파이낸스] 2022.06.22 koinwon@newspim.com

② 미 국채를 대신할 '안전 자산'으로 부상한 달러

마켓워치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상대적으로 높은 미국의 금리 외에도 최근 달러의 강세를 이끈 또 다른 요인으로 '안전자산'으로 부상한 달러의 지위를 꼽았다.

스탠다드차타드의 스티브 잉글랜더 전략가가 개발한 모델에 따르면, 올해 달러의 강세를 이끈 요인의 55%는 미국과 주요국 간 금리차(특히 선진국 대비 긴축적인 미국의 통화 정책에 대한 기대감)였으나 나머지 45%는 달러를 안전자산으로 여긴 자본의 유입에 따른 것으로 확인됐다.

미 증시의 S&P500 지수가 올해 들어 지금까지 20% 가까이 빠지는 등 미 증시는 약세장을 이어왔다. 반면 미 국채 금리는 연준의 금리 인상 전망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등락했는데, 이에 따라 미국과 주요국 간 금리차가 좁혀졌다 벌어졌다 하는 상황에서도 미 달러는 대체로 강세 흐름을 이어왔다. 

잉글랜더는 이에 대해 "올 초부터 나타난 뚜렷한 패턴"이라며 "시장의 리스크 회피 심리가 높아지며 달러가 강세를 보였다"면서 금리차 못지않게 시장의 리스크 회피 심리가 달러의 강세를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하반기에도 강달러 유지될지는 의문

다만 마켓워치는 하반기에도 이 같은 패턴이 유지될지는 의문이라고 전했다. 

경제분석기관 캐피털이코노믹스에 따르면 50개국 중앙은행 가운데 41곳이 올해 기준금리를 인상했으며, 주요국 중앙은행들이 미국과의 금리차를 좁히기 위해 애쓰고 있어 이들과 미국의 금리 격차는 점점 좁아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또 일각에서는 미국과 대조적인 완화적 통화정책을 고수하고 있는 일본은행과 중국 인민은행이 얼마나 오랫동안 미국과 통화정책의 비동조화(디커플링)를 이어갈 수 있을지에도 의구심을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해 캐피털이코노믹스의 닐 시어링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인민은행보다 일본은행이 더 빨리 항복할 가능성을 언급했다.

구로다 하루히코 일본은행(BOJ) 총재. 2020.01.21 [사진= 로이터 뉴스핌]

시어링은 일본은행이 지금의 속도로 장기 금리 상한을 방어하기 위해 국채 매입을 이어가다가는 일본 정부가 1년 안에 일본 국채를 전부 사들이는 지경에 이를 것이라며 일본은행이 언제까지 완화적 정책을 고수하기는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세계 각국이 자국 통화 가치 하락을 경쟁적으로 방어하려는 '역(逆)환율전쟁'에 뛰어들고 있다는 점도 하반기 달러의 향방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요인으로 언급됐다. 최근 10년만 해도 전 세계 중앙은행들은 수출 경쟁력 강화를 위해 경쟁적으로 자국 통화 가치 절하를 도모했다.

하지만 스탠다드밴의 G10 전략가인 스티븐 바로우는 각국에서 치솟는 인플레이션으로 환율 전쟁의 양상도 과거와는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수출보다 당장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수입 물가와 국내 인플레이션 억제가 더 시급한 과제로 떠오른 탓에 중앙은행들이 이제는 자국 통화 강세를 원하는 상황에 이르렀다는 것. 더 이상 과거처럼 자국 통화 절하를 유도하거나 방관하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통화가치 방어에 적극 뛰어들 수 있다는 이야기다.

그럼에도 FX스트리트닷컴의 요하이 엘람 분석가는 미국에서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찍었다는 확실한 신호가 나오기 전까지 달러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봤다. 다만 (올해 안에) 인플레션 상승세가 꺾이면, 연준의 긴축 속도가 늦춰지며 달러의 강세에도 제동이 걸릴 수 있다고 봤다.

반면 스탠다드차타드의 잉글랜더 전략가는 하반기 달러가 상반기에 쌓은 상승분을 일부 반납할 것으로 봤다. 하반기 위험선호 심리가 살아나며 S&P500지수가 반등하고 '안전 자산'으로의 달러에 유입됐던 유동성이 빠져나가며 달러화 강세도 주춤해질 것이란 것이란 전망이다. 더불어 미국과 주요국 간 금리 격차도 축소하며 달러의 상승세가 한풀 꺾일 것으로 봤다.

캐피털 닷컴 피에로 신가리 애널리스트 역시 하반기 달러의 강세에 힘이 빠질 것으로 봤다. 그는 "연준이 공격적인 긴축을 이어가면 달러화 강세에 우호적인 여건이 형성되겠지만, 결국 미 경제 성장세가 둔화되고 경제가 침체에 빠져들 가능성이 있다"며 이것이 달러에는 부메랑이 되서 돌아올 것으로 봤다.

그러면서 "최근 몇주 시장이 경기 침체로 인해 연준이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가능성을 반영하기 시작했다"며 침체 우려에 연준이 금리 인상 속도를 늦출 수 있다는 관측이 확산하면 달러의 랠리에도 힘이 빠질 것으로 봤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사진=로이터 뉴스핌]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