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문화

한-아르헨티나 수교 60주년 기념 특별 초대전...김윤신 '지금 이 순간'

기사등록 :2022-07-08 13:4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8월 9일까지 서울 성북구 갤러리 반디트라소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한국 1세대 조각가 김윤신 작가의 7년만의 한국 개인전이 7월 8일부터 8월 9일까지 약 한달 간 서울 성북구 갤러리 반디트라소에서 개최된다. 이번 전시는 한국·아르헨티나 수교 60주년 기념을 맞아 라틴 및 스페인 미술을 전문으로 하는 갤러리 반디트라소가 성북동으로 이전하며 갖는 특별 초대전이다.

오프닝 리셉션이 진행되는 7월 9일은 아르헨티나 독립기념일로, 김윤신 작가는 주 아르헨티나 한국 대사관 문화원 내에 김윤신 특별전시관이 있을 정도로 중남미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해오고 있다. 갤러리 반디트라소는 아르헨티나의 자연을 담은 한국 1세대 조각가 김윤신 작가의 전시를 시작으로 글로벌 작가의 전시를 통해 보다 영역을 넓혀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지금 이 순간 2020-23_360x120cm_Acrylic on canvas(2020) 2022.07.08 digibobos@newspim.com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지금 이 순간 2020-25_300x120cm_Acrylic on canvas(2020) 2022.07.08 digibobos@newspim.com

1935년 원산에서 태어난 김윤신 작가는 홍익대학교를 졸업한 후 파리 국립미술학교에서 조각과 석판화를 전공하였다. 그곳에서 경험한 다양한 재료를 통한 작업은 작가의 예술관을 확장시켰고, 한국에 귀국한 뒤 대학 출강 및 전시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며 한국에서는 처음으로 '한국 여류 조각가회'를 발족시켰다.

1984년에는 아르헨티나의 자연과 풍부한 나무 재료에 매료되어 그곳으로 터를 옮겼다. 2008년에 부에노스 아이레스에 작가의 이름으로 개관한 김윤신 미술관은 2010년부터 부에노스 아이레스 시 정부가 주관하는 '미술관의 밤' 참여 미술관으로 선정되어 지역 사회의 문화적 기여에 대한 공로상을 수상했으며, 마우리시오 마끄리(Mauricio Macri) 부에노스 아이레스 시장(2010)과 훌리오 코보스(Julio Cobos) 아르헨티나 부통령(2009)이 미술관에 방문하는 등 대표적인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 했다.

1983년 상명여대 교수 시절 아르헨티나로 여행을 갔다가 광활한 대지와 풍부한 조각 소재에 매료되어 그곳에 정착한 후 근 40년 간 타지에서도 자신이 한국인이라는 사실과 정신은 결코 잊지 않았던 작가는 오빠인 김국주 장군(별세, 상해임시정부에서 김구 선생을 모시고 항일독립운동을 한 전 광복회 회장)처럼 "독립운동을 한다는 정신으로 창작에 몰두했고, 외로움도 경제적 불안도 이겨냈다."고 말한다.

아르헨티나에 정착하자마자 부에노스 아이레스 현대미술관에서 초대 개인전(1984)을 열고, 멕시코 국립현대미술관, 멕시코 예술의 궁전 미술관, 아르헨티나 멘도사 현대미술관 등 많은 전시장에 작품이 전시되고, 소장되었지만  작가에겐 그러한 전시 이력보다도 지금까지 작업해온 목조·석조·회화 등 약 1천여 점의 작품들이 후세에 어떻게 평가될 것인가가 중요하다며 아직 더 깨달아야 할 것이 많다고 말한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지금 이 순간 2022-11_70x70cm_Acrylic on canvas(2022) 2022.07.08 digibobos@newspim.com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지금 이 순간 2022-20_70x70cm_Acrylic on canvas(2022) 2022.07.08 digibobos@newspim.com

작가는 "과거 나의 회화 작품 중에 점들이 선으로 연결되고, 때로는 멍이나 흔적처럼 뭉쳐 있는 표현이 있는데 최근 내가 '모든 것이 찰나다'라는 점을 깨닫게 되면서 그것이 오늘날 나의 작품의 주제인 대폭발(빅뱅)의 연결점이라는 생각을 했다. 하나(1) 그리고 찰나. 그것이 오늘 나의 생각이다. 지난 작업과 생각이 모여 오늘의 '지금 이 순간'이 됨을 깨달았다."고 말한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지금 이 순간 2022-54_120x90cm_Acrylic on canvas(2022) 2022.07.08 digibobos@newspim.com

이번 전시에서는 모든 것들의 생성과 소멸의 과정, 우주, 지구, 자연, 인간 그리고 하루살이의 생멸 등 지금, 이 순간의 생멸을 표현한 <지금 이 순간> 시리즈 회화 작업은 물론이고, 작가가 늘 몰두하고 추구해온 개념인 하나(1)에 집중한 <합이합일 분이분일(合二合一 分二分一)> 조각 시리즈를 함께 만나볼 수 있다. 통나무든 돌이든 이리 베고 잘라 수많은 면이 생겨도 그것은 여럿이 아니라 하나이고, 늘 하늘을 향하고 진리를 좇고 있다고 믿는 작가의 신념이 묻어 있는 조각 작업이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合二合一 No-902_114x26x52cm_Recycled wood(2020) 2022.07.08 digibobos@newspim.com

또한 지난 3년간 코로나19로 인해 외출이 자유롭지 못하고 재료 수급이 어려운 때에 재활용 나무를 채색하며 작업한 새로운 나무 조각 작업도 선보인다.

@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